본문내용 바로가기

명지김

강서구 명지의 특산품으로는 김을 들 수 있다. 이 김은 자연산의 채취보다 양식김으로 전국에 알려져 있다.
1934년 낙동강 대홍수로 김양식장이 모래로 덮여서 그 시설물 일체가 유실되어 김양식의 타격이 컸었다.
1938년 12월에는 명지면 일원을 어업구역으로 하는 김해어업조합이 조합원 177명으로 창립되었으나 자금난과 어구를 갖추지 못하여 제대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였다.
8.15광복과 더불어 김해어업조합에서는 산업진흥책으로 명지 김양식의 부흥에 힘을 기울였다. 1949년 8월 당시로서는 구하기 어려웠던 홍죽(洪竹) 20만본을 전남수산업지부로부터 사들여 적지조사와 측량을 거쳐 8만평에 시설하였다. 이로써 명지 김은 몇차례의 호황을 누린 바 있다.
오늘날에는 망광식(網光式)자동화 공정으로 세알을 심는 일과 거두는 일이 쉽게되어 생산량도 많아졌다.
강서지지역의 김생산은 현재 명지 · 녹산 · 가덕도 일원에 분포되어 명지의 명산품인 명지김이 강서의 명산품이 되어가고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수산유통가공과
나경석 (051-888-5444)
최근 업데이트
2019-02-14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신청 바로가기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유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