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구포국수

구포국수 우리의 토산물/명물

구포에는 장이 열리는 시장터 중심지에 국수공장들이 지금도 많이 들어서 있다. 이곳에서 생산된 국수는 구포라는 이름을 앞에 넣어 '구포국수'로 불리면서 전국적으로 이름을 떨쳐 왔다. 구포 국수가 이처럼 명성을 얻게 된 것은 6.25전쟁 직후 피난민들이 몰려와서 값이 싸고 맛이 좋은 국수가 굶주린 뱃속을 채우는 데는 적격이었기 때문이다. 그 보다도 구포국수는 다른 지역에서 만든 국수보다 삶아 놓으면 약간 짠듯한 맛 때문에 더욱 인기가 있었다. 1950년대만 하더라도 구포시장 쪽으로 가면 공장에서 뽑아낸 국수를 널어 말리는 풍경이 곳곳에서 연출되었고 여기서 단으로 묶어져서 나온 국수가 구포에 살던 아주머니들이 볼 박스에 넣어 머리에 이고 마산에서 내려오는 아침 통근열차를 타고 가서 부산시내에 공급해 주었다.


이렇게 국수가 잘 팔리자 1959년 10월에 20개의 국수공장들이 구포건면 생산조합을 결성하고 상표등록을 하여 구포국수 생산에 박차를 가하였다. 최근에 와서도 구포국수는 여전히 생산, 판매되어 왔는데 1988년 모 국수공장 주인이 구포국수를 단독으로 상표등록을 하여 다른 업자들이 구포국수 명칭을 쓰지 못하게 하여 소송이 붙었는데 재판부에서는 구포 국수를 구포의 명물로서 역사성이 있는 명칭이므로 단독 소유를 할 수 없다는 판결을 내려 구포 국수는 영구히 구포의 명물로서 그 명맥이 이어져 갈 것으로 보여 졌으나 지금은 구포시장에 2,3곳의 국수 공장이 남아 있으며 외지에서도 구포국수 이름을 빌려 생산하고 있는 실정이다.

자료관리 담당자

농축산유통과
전상수 (051-888-4994)
최근 업데이트
2018-08-06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