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라인업 3화

한바다 : “먼저 팔로 밀어서 상체를 일으키고”
한바다 : “시선은 계속 앞으로 봐”
한바다 : (착)“그리고는 재빨리 일어나는기다”

나민호 : “이렇게?”
한바다 : “오! 자세좋은데?”
한바다 : “이제 바다에서 해볼까?”


한바다 : “파도 잘 봐라”, “준비하고...”
한바다 : “지금이야!!”
한바다 : (팟!)“일어나!!”


나민호 : “한발을 앞으로 하고 일어나면..”
나민호 : (꿀렁)“으악!”


(풍덩) ‘!!!’
나민호 : “푸하!!”
한바다 : “갈 길이 멀구만..”

라인업 글/그림 라돌

다음날
‘빠빠빠 빠빠 빠빠빠 빠빠~♬’
‘지이이잉’
(움찔)
‘안 움직여..’


나민호 : “아이고 삭신이야”
나민호 : “서핑 하루 배웠다고 완전 쎄가 빠지네”
나민호 : “어제 결국 보드에서 일어나는 건 어찌저찌 됐는데...”
나민호 : “얼굴에 난 구멍이란 구멍엔 물 다 들어가고 몸은 삐그덕 대고..”
나민호 : “죽겠네 증말”


‘그래도.. 바다랑은 좀 친해진 것 같기도 하고..?’
(뿅)(상상)“내일부턴 혼자 파도를 잡아보자”


나민호 : “좋아! 힘내서 이력서 넣을 곳 좀 찾아 볼까”


나민호 : “아니..근데 신입 구하면서 경력 우대는 뭐고?”
나민호 : “여기는 내 스펙으론 어림없을기고”
나민호 : “하아.. 이건 해 본적 없는 분야네..”

나민호 : “...”
나민호 : “아 몰라! 다 넣고 보자!”
나민호 : “서핑도 하는데 못 할게 뭐 있노!!!”


갈매기 서핑
나민호 : “안녕”
한바다 : “왔나?”
한바다 : “빨리 옷 갈아입고 온나 오늘부터 같이 배우는 회원이 있어”
나민호 : “누구?”
한바다 : “그거는 비밀”

나민호 : ‘같이 배우는 사람은 어ᄄᅠᆫ 사람일까?’
나민호 : (낑낑)‘으! 이건 입을때마다 난리네’
나민호 : ‘잘 생긴애가 아니면 좋겠다’
나민호 : ‘초보면 더 좋구..’

한바다 : “인사해라 오늘부터 같이 할 서연이야”
서연 : “...안녕”
나민호 : ‘꼬맹이네’

한바다 : “둘 다 몇 일 안된 초보니까 서로 잘 지내”
나민호 : (활짝)“안녕 서연아!”
나민호 : ‘다행이다.. 꼬마라서 비교 당할 일은 없겠네’

‘..라고 생각 했는데..’
촤아아아아

촤악
철썩!
나민호 : ‘왁!!’
나민호 : ‘잘 타잖아!!!!’
나민호 : “....”

한바다 : “잘 하네 서연이”
한바다 : “패들링도 늘었고 파도도 한 번에 잘 잡았어 대단한데?”
서연 : (피식)“쿡”

나민호 : ‘뭐야 저 꼬마!!!’
나민호 : ‘꼬맹이한테 비웃음 당하고 있을 순 없지!’
나민호 : ‘어른의 실력을 보여주마!’
(패들링 패들링) 풍덩

나민호 : ‘왜... 왜 안되노...’
나민호 : “이 사람도! 저 사람도, 심지어 꼬마도 잘 타는데”

풍덩 풍덩 풍덩
뽀그르르
나민호 : ‘난 왜 안되는 기고!!!’

나민호 : ‘소질이 없나... 포기할까’
한바다 : “쉽지않지?”
나민호 : “응 정말 만만치 않..
나민호 : “네..” !!!
서연 : (토닥)“힘내ㅎ”
나민호 : “으악! 꼬맹이한테 질 수 없다!!” (풍덩)
한바다 : ‘사이가 좋네’

[갈매기 서핑]
나민호 : “수고 하셨습니다~”
나민호 : ‘내일 또 근육통 오겠네’
한바다 : (짠)“마실래? 이건 회원 서비스♡”
나민호 : “아 고마워”

한바다 : “어때? 할 만하나? 서핑”
나민호 : “아직 잘 모르겠다.. 자꾸 빠지기만 하고”
나민호 : “닌 어떻게 그렇게 잘 타노?”

한바다 : “글세.. 역시 재능 아닐까?”
한바다 : “난 첨부터 잘 탔거든..”
나민호 : ‘역시 성격 많이 변했어..’

한바다 : “사실 서핑 시작한 뒤로 머리는 푸석해지고 피부도 검게 타고 상처도 많이 생깄다”
한바다 : “부모님은 서핑하는거 반대하고.. 사실상 미래가 불투명한 직업이라”
한바다 : “엄청 불안한데.. 그래도”

한바다 : (반짝)“나는 서핑이 너무 좋다!”
한바다 : “니도 곧 느낄걸? 서핑을 한번도 안 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타는 사람은 없다”

한바다 : “시원한 바람과.. 바다의 울림”
한바다 : “파도를 가르며 나아가는 그 느낌..!!”

서핑 이야기를 하는 바다는
한바다 : “니도 곧 평생 서핑만 타면서 살고싶어 질끼다”
언제나 빛이 난다.

바다 눈엔 내가 어떻게 비칠까?
‘...’
나민호 : ‘좋아 내도 넘어지고만 있을 순 없지!!’ (두둥)

나민호 : “꼬마.. 아니 선영아 니 과자 좋아하재?”
선영 : “?”
나민호 : (과자주며)“이거 줄게 부탁 하나만 들어줄 수 있나?”
선영 : (휙!)“!” “뭔데요?”

나민호 : “간단한거야”

집
나민호 : “흐음~”

(서핑하는 자신의 영상보며)
나민호 : “탈 땐 몰랐는데 이렇게 보니까 타이밍이 하나도 안 맞네”
나민호 : “이러니까 자꾸 빠지기만 하지”
나민호 : “아 또 엉덩이 뒤로 빠진다”
나민호 : “발 위치는 좀 더 앞으로 해야겠네”

.....그런데
나 취준중에 이렇게 놀아도 되는건가..
gg
약간 현타 올랑말랑

아..
자세를 보려고 찍은 영상에
우연히 바다가 찍혔다

‘확대...’ (스윽)
나민호 : ‘..힘내자!’

to be continued

자료관리 담당자

영상콘텐츠산업과
강은진 (051-888-5152)
최근 업데이트
2019-03-04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신청 바로가기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유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