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자상거래관련법

전자상거래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조회수
622
부서명
경제기획과
작성자
한정주
작성일
2016-05-11
내용

 

전자상거래법 시행령 및 시행 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xml:namespace prefix = o /-->

- 전자 게시판 서비스 제공자의 피해 구제 신청 대행 장치 운영 방식 등 구체화 -

- 통신판매업 폐업(지자체)·사업자 등록 폐업(세무서) 통합 신고 가능 - 

 

 

인터넷 사기 사이트 서비스 중지가 가능해진다. 소비자들이 포털 사이트에 피해 구제 상담 신청 대행을 요청할 수도 있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와 같은 내용의 전자상거래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 시행령 개정안 >

​개정 전자상거래법에서는 전자 게시판 서비스 제공자가 소비자 요청에 따라 피해 구제 신청을 대행하는 장치를 마련토록 의무화했다.

​시행령에서는 이를 전자 게시판 서비스 제공자가 피해 구제 신청 대행 장치를 운영할 때,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하도록 구체화 했다.

​소비자가 적절한 소비자 피해 분쟁 조정 기구를 선택할 수 있도록 카페, 블로그 등에 분쟁 조정 기구 업무와 피해 구제 절차를 표시토록 했다. 피해 구제 상담 신청을 대행해줄 것을 요청하는 경우에는 사업자가 3영업일 이내에 분쟁 조정 기구에 전달해야 한다.

​또한 개정 전자상거래법에서는 통신판매업자가 사전에 시험 사용 상품을 제공한 경우, 제공이 개시(다운로드 등)된 디지털 콘텐츠는 소비자가 청약 철회 등을 할 수 없도록 규정했다.

​시행령에서는 시험 사용 상품 제공 방법을 일부 이용 허용, 한시적 이용 허용, 체험용 디지털 콘텐츠 제공 등으로 유형화하고, 소비자에게 하나 이상 방법으로 제공하도록 했다.

​아울러 사기 사이트 등에 대한 임시 중지 명령제도 도입했다.

​공정위는 소비자 피해가 있을 시 정식 시정조치가 있기 전이라도 전자상거래의 전부 또는 일부를 일시 중지하도록 조치할 수 있다. 호스팅 서비스 제공자 등에게 호스팅 서비스 중단 조치 등을 요청할 수 있다.

​소비자원, 전자거래 분쟁 조정 위원회 등에서도 공정위에 임시 중지 명령을 요청할 수 있다. 임시 중지 명령에 이의를 제기하려면, 이의 제기 사유 등을 기재하여 서면으로 공정위에 제출해야 한다.

​< 시행 규칙 개정안 >

​통신판매업과 사업자 등록 폐업 신고 시, 지자체와 세무서를 각각 방문해서 신고하던 것을, 한 곳만 방문해서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통신판매업 신고 서류의 인정 범위도 확대한다. 결제 대금 예치업자로 등록할 수 없는 중소 오픈마켓에 입점하려는 통신판매업체의 경우 오픈마켓으로부터 가입 증명 서류를 발급받을 수 없기 때문에 통신판매업 신고에 제약이 있다.

​이를 중소 오픈마켓이 제3의 결제 대금 예치업자와 계약을 체결하여 입점업체에게 결제 대금 예치 서비스를 이용토록 하는 경우에는 신고가 가능토록 개선했다.

​공정위는 입법예고 기간동안 이해 관계자, 관계 부처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후 규제개혁위원회 심사,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개정을 완료하고 시행령은 9월 30일부터, 시행 규칙은 공포 후 즉시 시행될 예정이다.

 

 

 

 

*​ 출처 : 공정거래위원회

 

자료관리 담당자

소상공인지원담당관
박연홍 (051-888-2143)
최근 업데이트
2019-07-12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