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역사문화경관

제목
부산임시수도 정부청사(釜山臨時首都政府廳舍)

작성일 2010-07-14

조회수 4890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0-07-14
분류
성곽/문화재
첨부파일
지역
부산 서구
위치
부산 서구 부민동2가 1번지(동아대학교박물관)
URL
Keyword
도시경관,역사문화경관,성곽 등 문화재,부산임시수도정부청사
내용

- 종           별 : 등록문화재 제41호 

- 지정년월일 : 2002년 9월 13일 

- 시           대 : 1925년 

 

 

일제강점기에 경상남도청으로 건립된 부산임시수도정부청사는 한국전쟁기에는 임시수도정부청사, 휴전협정 후에는 경상남도청, 경남도청 이전 후에는 부산지방법원 및 부산지방검찰청 본관 등으로 사용된 우리나라 근대사의 정치·사회적 변화를 고스란히 안고 있는 건물이다.

 

일제는 부산이 유일한 항만의 관문일 뿐 아니라 교통의 중심지이며, 산업·교육·문화 등의 시설이 상당히 발달되어 있다는 점을 들어 경남도청을 진주에서 부산으로 옮겨왔다. 

 

당시 경남도청은 부산 부민정2정목(지금의 서구 부민동 2가)에 있었던 자혜병원의 신축 건물에서 임시로 사무를 보면서 병원 주변 대지 8,735.7평을 도청 부지로 선정하고 1923년 착공하여 1925년 4월 25일부터 업무를 시작하였다.

 

1945년 해방 이후 미군정기를 거쳐 한국전쟁으로 인해 1950년 8월 18일 정부가 부산으로 이전한 후 10월27일 서울로 환도할 때까지 1차 임시수도 시절에 본 건물의 본관은 정부청사로, 상무관은 국회의사당으로, 뒤편 경찰국은 군·경합동작전사령부로 쓰였으며 도지사 관사는 대통령관저로 사용되었다.

 

1951년 1.4 후퇴로 부산이 다시 임시수도가 된 후부터 1953년 8월 15일 서울로 환도할 때까지 1차 임시수도 때와 같이 사용되었다.

 

1983년 7월 경남도청이 창원으로 옮기기 전까지 58년 3개월 동안 경상남도청으로 사용되던 본 건물은 경남도청 이전 이후 부산지방법원·부산지방검찰청 본관으로 사용되다가 법조청사가 거제동으로 이전된 후인 2002년 동아대학교에 매각되어 박물관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본 건물은 2층의 붉은 벽돌 건물이며 서구식 르네상스 양식의 변형된 양식의 건물로서 강한 정면성의 입면과 좌우 대칭의 평면이 특징이며, 입면 구성과 양측면의 마무리 구성이 비교적 아름다운 건물로 평가된다. 

 

그러나 최초 준공 당시에는 일자형(一字形)으로 지어진 건물이 1960년대의 극심한 증·개축으로 인해 평면이 미음자형(ㅁ字形)과 날일자형(日字形)으로 변하였다.

 

옛 경상남도지사 관사였던 임시수도대통령관저와 함께 대표적인 근대 관청 건축물로서, 일제강점기에는 우리민족에 대한 수탈의 중심기구로서, 한국전쟁기에는 임시수도의 정부청사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등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아픈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건물로 역사적·건축사적 가치가 있는 문화재이다.

자료관리 담당자

공공도시디자인과
전예록 (051-888-5967)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