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하구

사하구

홈페이지 - http://www.saha.go.kr 바로가기
연혁

사하지역에 언제부터 사람이 살게 되었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다대포 해안 동쪽 끝부분 몰운대 입구에 있었던 다대동 조개무지유적이나 괴정동 유적에서 출토된 유적과 유물의 성격으로 보아 신석기시대 이후부터 사람들이 살기 시작하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삼한 및 삼국시대 사하지역은 거칠산국의 영역 하에 있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거칠산국은 먼저 『삼국사기』권44, 거도전에 의하면, "우사산국과 거칠산국을 병합하였다"고 서술되어 있다. 또 『삼국사기』권34, 지리지에서는 "동래군은 본래 거칠산국이었는데 경덕왕때 동래군으로 고쳐 지금도 이를 따르고 있다. 영현이 둘이다"라고 하고 있다. 동래지역에 거칠산국이라는 소국이 존재하였고, 그 영역은 사하지역도 포함되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고려시대에는 『고려사』권57, 지리2 울주조에 의하면, "속현이 둘이 있는데, 동래현과 헌양현이다"라고 있다. 그리고 『고려사』권57, 지리2 동래현조에 의하면, "현종 9년에 본주(울주)에 소속시켰으며 후에 현령을 두었다. 이 현에는 온천이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따라서 동래는 고려 초기에 와서 지방관이 파견되지 않는 속현으로 강등되었다. 그 후 현령을 두었다고 하지만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다. 사하지역은 동래현에 속한 변두리지역 이었다.
조선시대 태조 6년(1397) 군사요충지로 진을 설치하여 병마사를 파견 현무(縣務)를 담당케 하였다. 세종 5년(1423) 병무사를 첨절제사로 개칭하였고, 세종대에는 다대진이 설치되었다. 그후 명종 2년(1547)에는 도호부로 승격되었다. 한편, 효종 6년( 1655)에는 경상좌병영 관할하의 경주진관에 속해 있던 동래진을 단독 진을 설치하여 양산과 기장현까지도 지휘하였다. 조선후기에는 동래부 관할 이었으며 일본과 대치하는 군사상 요충지로서 구본산성(다대포), 구덕산성 등의 성곽이 수축되었다.
사하지역의 행정체제를 보면, 『동래부읍지(1832)』에 9면 체제로 되어있는 것으로 보아 1832년 이전에 9면체제로 변화되었다고 할 수 있다. 『동래부읍지(1899)』에는 8면 101동리로, 『경상도동래군가호안(1904)』에는 12면(읍내면, 북면, 서상면, 서하면, 사상면, 사중면, 사하면, 동평면, 남하면, 남상면, 동하면, 동상면) 154동리로 변화되고 있다. 일제시기에는 1910년 10월 1일 지방관제시행으로 부산부에 편입된 사하지역은 1914년 3월 1일 부산부와 동래군으로 분리되면서 동래군에 속했다가, 1942년 10월 1일 행정구역 변경으로 부산부에 다시 편입되어 부산부 사하출장소에 속하게 되었다.
1947년 10월 1일 일제식 지명을 우리의 동명으로 개칭하였고, 1949년 8월 15일 부산부가 부산시로 개칭 되었다. 1957년 1월 1일부로 구제실시로 서구직할 사하출장소가 설치되었다. 1975년 10월 1일 시직할 사하출장소로 되었다가, 1983년 12월 15일 사하구로 승격되었다.

관할행정구역

괴정제1동(槐亭第1洞), 괴정제2동(槐亭第2洞), 괴정제3동(槐亭第3洞), 괴정제4동(槐亭第4洞), 당리동(堂里洞), 하단제1동(下端第1洞), 하단제2동(下端第2洞), 신평제1동(新平第1洞), 신평제2동(新平第2洞), 장림제1동(長林第1洞), 장림제2동(長林第2洞), 다대제1동(多大第1洞), 다대제2동(多大第2洞), 구평동(舊平洞), 감천제1동(甘川第1洞), 감천제2동(甘川第2洞)

주소 및 전화번호
[49328] 부산광역시 사하구 낙동대로398번길 12 (Tel : 051-220-4000)

자료관리 담당자

자치행정담당관
황종연 (051-888-1805)
최근 업데이트
2016-12-19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