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체육진흥

체육진흥

부산체육의 역사는 광복 이전에는 부산체육단체로 부산진 방면의 부산체육회..
수정 방면의 수정체육회, 초량 방면의 중앙체육회, 대신동 방면의 서부체육회, 영도 방면의 영도체육회 등 5개 단체가 있었다 1945년 11월 3일 재부체육인사들이 중심이 되어 부산체육회 창립을 발의하여 11월경에 부산체육회가 창립된 것으로 보인다. 부산체육회 초대회장에는 양성봉 부산부윤이 선출되었으며 경남체육회의 유일한 가맹단체로서 8.15기념체육대회와 부인대운동회 등을 주최하였다. 정부직할시 승격 이전에는 경남체육회 산하 경기단체로 소속되어 있었다.
1963년 3월 17일 창립총회를 개최하여 부산직할시 체육회가 탄생하였고, 초대회장에는 김현옥 부산시장이 선출되었다.
그 후 1964년 제45회 전국체육대회에서 3위 입상을 한 것 외에는 계속 부진함을 면치 못하는 등 체육활동도 체육회에 의존하였고 체육진흥계획도 수립되지 못한 실정이었다. 다행히 1972년 제53회와 1973년 제54회 전국체전에서는 계속 준우승을 차지하였고, 1957년 제38회 대회 이후 16년만에 개최한 제54회 대회는 거시적인 행사로서 성공적으로 개최하였다. 그리고 1976년 개항 100주년을 맞아 제57회 전국체육대회를 유치하였으나 5위의 중위권에 머물고 말았다.
부산체육 발전을 위해 부산시에서는 1980년도부터 부산종합운동장 시설의 건립을 추진한 결과 1982년 7월에 10면(74×73m)의 테니스장 건립..
1984년 7월에 체조체육관을 건립하였다. 1985년 8월에 지상 4층의 실내체육관을 건립으로 실내경기 및 문화행사의 공간을 건립하였다. 1985년 10월에는 인조잔디 야구장(2006년 3월 천연잔디로 교체 하였음)과 실내체육관(일명 양정모체육관)을 건립하여 유도, 역도, 검도, 복싱, 레슬링의 훈련장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1993년부터는 2002년까지 아시안게임 주경기장 등 각종 경기장을 건설, 종목별 경기장인 금정·강서·기장지역에 건설을 통하여 2002년 제14회 아시안게임을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부산의 체육발전은 물론 시설의 확충으로 국내·외 주요경기대회를 개최하는 등 각종 체육시설을 늘려 나가는 한편 체육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그 예로 1997년 5월 부산동아시아경기대회(EAGA) 및 2002년 10월 제14회 부산아시아경기대회 개최 이전까지만 해도..
체육이라면 일부 운동선수들이 전문적으로 하는 엘리트체육을 중시해 왔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과학기술의 발달과 경제성장은 윤택한 생활, 풍부한 여가시간을 가져다 준 반면, 물질문명의 발달로 인한 신체활동 감소, 체력저하, 스트레스로 일반인의 생활체육에 대한 관심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특히 86서울아시안게임, 88서울올림픽 이후 체육에 대한 인식이 새로워져 보는 스포츠에서 참여하는 스포츠로 전환되고 있어 부산시에서는 2002년 아시안게임을 계기로 스포츠 시설 및 부대시설의 확충과 새로운 레저개발 등 건전스포츠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1993년 4월 6일 아시안게임 부산유치를 위한 백만인 서명운동으로 시작되면서 개최 열기는 1995년 5월 23일 부산에 아시안게임 유치권을 가져다주었고..
1997년 5월 10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된 제2회 부산동아시아경기대회에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아래 6,000여명의 자원봉사자 및 운영요원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성공적으로 치룰 수 있었다. 특히 개·폐회식과 다양한 문화예술행사는 국내외의 커다란 방향을 일으켜 앞으로 개최될 20002년 아시안게임과 각종 국제대회의 개최역량을 지닌 도시로 평가를 받기도 하였다. 2000년 10월에는 아시안게임의 전초전으로 부산에서 제80회 전국체육대회가 개최되었다.
부산은 2002년 제14회 부산아시아경기대회..
제8회 부산아·태장애인경기대회를 성공적을 대회를 치러 냄으로써 명실공히 부산체육 발전은 물론 부산시민의 '삶의 질'을 항상시키는 기폭제가 되어, 이후 국제경기대회를 유치하여 국제스포츠 되로서 입지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2002년 월드컵 한국 첫 승의 장소인 부산에서 부산국제청소년(U-20) 국가대표 축구대회 개최, 2005년 세계주니어역도선권대회 개최, 2003년부터 국제첼린저대회로 승격한 부산오픈국제남자첼린저테니스대회 개최,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 세계청소년 요트선수권대 개최 등을 통하여 명실상부한 국제스포츠 메카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다.
부산시는 시민들의 생활체육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관심 증대에 따라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체육공원, 낙동강 둔치..
학교운동장 등을 통하여 건강유지와 체력증진을 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어린이에서 노인까지 전 계층의 시민들이 생활체육을 통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잇도록 부산시생활체육협의회 및 16개 구·군에서는 테니스, 배드민턴, 에어로빅, 단학기공체조, 수영 등 16개 종목의 생활체육교실을 상설화 하여 생활체육지도자를 현장에 배치해 체육활동 지도와 동호인단체를 지도·육성하고 있다.

부산시에서는 성공적으로 개최한 2002년 제14회 부산아시아경기대회를 기념하고 시민들의 자긍심 함양 및 대회의 효과를 극대화하여 이를 부산발전으로 승화시키고자 포스트아시아 10대사업을 하계올림픽을 유치와 아시아드타워 건립 등을 목표로 추진하였다.
부산체육발전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부산체육인의 숙원사업인 부산체육회관과 국제경기대회기념관 복합시설이 2008년 6월 준공하여 7월 25일 개관하였다.
2008년에는 국제스포츠 도시로서 스포츠교류를 통한 우호협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부산오픈국제챌린저테니스대회, 아시아주니어 INDIVIDUAL 스쿼시선수권대회, 투르 드 코리아-제팬 2008 국제사이클대회, 벼록시장배 부산국제남자챌린저테니스대회 등을 개최하여 국제도시의 위상을 드높였다.
생활체육진흥사업을 추진하여 시민들의 생활체육에 대한 저변확대를 통한 체력증진에 크게 기여하였다.
국제체육행사로는 2008년9월 제6차 IOC세계스포츠교육문화포럼을 개최하였고, 2008 제4회 부산세계사회체육대회를 개최하여 9월 26일부터 6일간 지구촌 101개국 10,300명이 한데 모여 기예를 다투고 우정을 나누는 화합의 무대를 선보였다. 2010년 6월에는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부산아시아드주경장 일원에서 5개분야 50개 종목에 60,000여명이 참여하여 성대하게 거행되었다.
부산시는 2020년 하계올림픽 유치를 선언하고 각종 국제대회를 개최하는 등 그 역량을 키워왔으나,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가 평창으로 결정되면서 올림픽 유지의 꿈은 한걸음 늦출 수 밖에 없었다. 부산시는 건전한 생활체육 진흥은 위해 다양한 생활체육교실을 상설 운영하여 2012년에는 참여 인원이 29만여명에 이르러 생활체육지도자 현장 배치하여 체육활동을 지도하고 있다. 시민친화형 생활체육시설을 751개소를 조성하여 시민의 건강 증진과 생활체육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2012년에는 부산오픈국제첼린져테니스 대회를 비롯하여 7개 종목의 국제대회를 개최하여 국제스포츠도시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