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공업

공업

부산은 지리적으로 한반도의 최남단으로 동남해안 일대의 임해공업지역의 중핵거점도시로서 포항의 제철공업지역, 논산중심의 중화학공업지역..
그리고 부산과 마산을 잇는 수출지향적인 경공업지역과 창원의 기계공업단지 및 거제의 조선공업지역 등 임해공업「밸트」의 중핵적 위치를 점하고 있다. 1950년대의 전체 공장수에 있어서는 6·25전쟁의 피해가 없었던 부산은 1954년 506개 업체에서 1958년 667개 업체로 꾸준히 증가되어 온 것을 알 수 있다.
1960년대 초까지 부산항을 통하여 수입된 원조물자는 부산에서 가공되고 부산에서 그 제품은 판매되었다.
1960년도 이후 정부의 수출주도형 경제정책은 수입대체산업의 육성과 함께 추진되자 부산의 공업구조는 원자재와 제품시장의 해외의존성과 노동집약적 경공업분야의 구조적 취약성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더욱이 1972년도부터 도시개발계획은 그 이전에 공장들이 비공업지역에서의 혼재로 정부의 대도시성장 억제정책은 공업용지부족과 함께 공장의 타 지역으로 이전을 초래하여 부산의 산업적 특성은 차츰 소비도시화 되어 가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부산지역의 공장수는 1979년까지 매년 증가하다가 잠시 감소 후 1982년부터 다시 증가하여 1985년에야 1979년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수출업체수는 1980년까지 증가하다가 1986년에야 1980년의 542개 업체를 상회하고 계속 증가되고 있다. 1960년대 초기의 섬유공업은 면·견·마 등 천연섬유와 인견 등 반인조 섬유를 소재로 하는 내수위주의 방적·직물과 로프·어망 등 해양관련제품이 주종이었다. 1960년대 후반 합섬섬유를 소재로 하는 보세가공형식의 봉재의류 생산을 중심으로 수출위주의 산업이 발달했다.
부산공업의 주종업종은 고무공업으로 전국의 90%이상으로..
신발류는 1958년에 시 전체 수출액의 10.5%, 1975년에는 13.4%, 1982년에는 24.2%를 계속적으로 증가하여 1987년에는 무려 35.8%에 이른다. 고용면에 있어서나 생산액에 있어 화학공업은 1980년 이후 부산공업의 주된 공업부문이며 신발류가 이를 선도하고 있다. 금속공업은 1960년대 초 고철을 원자재로 하는 강철·주물·주철관·강관의 생산에서 출발하여 1960년대 후반에는 냉간압연강판과 선재공업인 와이어로프의 생산시설이 추가되었으며 고선해체에 관련된 공업이 발달했다.
금속·기계공업부문은 1978년의 종업원수 84,342명을 정점으로 생산액도 1979년에는 30.5%를 점했으나..
그 이후 하락하여 공업생산액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다. 기타 산업 중 합판공업은 1968~79년까지 부산의 수출주종산업이었으나 동명목재 등 합판공장들은 도산 또는 폐쇄로 사양화되었다.

부산의 공업성장 추세는 1950년대에는 전후복구의 재건기를 거쳐 1960년대와 1970년대에는 동남연해 일대의 임해공업 중추도시로서 국내최대 무역항의 지리적 여건으로 노동집약적 산업이 발달하였으나, 공업용지 부족과 타지역 이전으로 경쟁력 약화의 위기를 맞고 있으나, 고부가첨단산업의 유치, 항만·공항·도로 등 경제기반 시설의 확충,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통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
1977년 이후부터 부산의 공업은 그 한계성을 나타내기 시작하여 성장이 둔화되었고, 전국적인 비중이 점차 감소하기에 이르렀다.
그 요인은 그동안 심화되어 온 원자재 및 제품시장의 해외 의존성과 노동집약적 경공업 위주의 구조적 취약성에다 새로운 공업투자를 유도할 공업용지를 확보하지 못한데 기인한다. 따라서 부산시에서는 공업을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를 성장을 도모하기 위하여 부산은 1995년 8월에 공장 신·증설시 5배 중과세 제도가 폐지, 1996년 7월 1일부로 성장 관리도시 제외로 기업활동의 숨통이 트이고, 녹산국가공단, 신호지방공단, 지사동 부산과학산업연구단지 조성으로 경제기반 산업구조 개편 중에 있다.
1994년을 기점으로 부산공업의 주 업종은 화학업종의 경공업에서 탈피하여 조립금속 및 기계·장비업종의 중화학공업으로 변하고 있다.
특히, 1995년 삼성승용차 공장의 부산유치는 1998년 삼성자동차의 생산게시와 함께 부산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었으나 곧 이은 1998년 삼성자동차의 빅딜 논의와 더불어 위축되었다가 2000년 9월 르노삼성자동차의 출범으로 승용차생산 개시와 2001년 부산국제모터쇼의 성공개최로 부산의 자동차산업의 메카로 주목 받고 있는 등 관련 연관업종의 발달과 더불어 고용 및 생산 증가로 지역경제가 활성화 추세에 있다.

2004년말 현재 부산지역의 전체 제조업체는 9,262개이며, 이중 99.7%인 9,233개업체가 중소기업체로서 전국대비 업체 수는 8.1%이나 총생산액은 3.5%, 수출액은 2.5%에 불과하며 종업원 20인 미만의 소규모 기업이 80.9%(7,490개), 20인 이상 49인 이하가 13.5%(1,252개), 50인 이상 99인 이하가 3.7%(339개), 100인 이상 300인 이하가 1.6%(152개), 300인 이상이 0.3%(29개)이다. 업종별 현황으로는 조립금속, 기계분야가 업체수의 33.5%, 생산액의 28.7%로 큰 비중을 차지였고, 전통적 주력산업인 섬유, 신발, 피혁이 업체수의 21.9%, 생산액의 24.9%를 보여 아직도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부산시 산업단지는 1984년에 신평·장림일반산업단지, 1988년에 정관논공단지, 1990년에 신평·장림협업산업단지가 조성되었고..
이후 1999년 녹산산업단지 1단계, 2000년 7월 녹산산업단지 2단계, 2002년 4월 녹산산업단지 3단계산업단지가 준공되었다.
1998년 신호산업단지가 준공되어 자동차 생산이 시작 되었다. 2007년 2월 센텀시티일반산업단지, 2006년 12월 부산과학일반산업단지 준공, 2006년 12월 정관지방산업단지, 2007년 12월 기룡일반산업단지가 준공되어 부산시의 행정지원을 통한 산업구종의 고도화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화전, 장안 등 10개단지에 1,479㎡ 규모의 산업단지가 공사중 또는 계획중에 있어 2015년 이후에는 전체 산업단지가 3,240만㎡에 이르러 산업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될 것이다.
부산의 자동차·부품산업은 2012년말 자동차 생산대수는 177,459대가 생산되었고, 매출금액이 3조 7,000억원이다. 또한 부품사업체수는 171개 업체에 종사자수는 9,962명으로 출하액이 2,958,740백만원이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