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상하수도

상하수도

부산의 상수도 시설은 1886년 보수천 상류에 죽관(竹管)을 이용한 소규모 도수시설을 설치한 것이 시초이며, 우리나라 최초이다.
1894년 대청동에 배수지를 설치, 1900년 구덕수원지를 축조한 것이 현대식 상수도시설의 시발이며 이는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후 성지곡·범어사 수원지의 축조 및 복병산·수정동 배수지를 신축하는 등 도시규모 증가에 따라 급수시설도 그 규모가 증가되었다. 광복 이후 시역의 확장으로 회동댐과 명장정수장을 건설하여 1950년에는 하루 45천㎥을 생산하였다.
1963년 정부 직할시 승격 이후 3차례에 걸친 상수도확장사업이 이루어진 1976년에는 하루 585천㎥을 생산 1인당 하루 급수량이 245ℓ에 이르게 되었다.
1978년에 제4차 행정구역확장과 상수도수요량이 늘어남에 따라 제4차 상수도확장사업을 1982년에 완료하여 하루 945천㎥을 생산 1인당 하루 급수량이 250ℓ(급수 보급율 90%)로 향상되었다. 그러나 장기적인 안목으로 볼 때 제5차 상수도확장사업이 부득이해져 1983년에 6개년사업으로 추진하여, 1989년 3월 준공 하루 1,055천㎥(급수 보급율 98%)을 증산으로 하루 총 생산량이 2,000천㎥으로 1인당 하루 급수량이 360ℓ로 선진국 수준을 바라보게 되었다.
또한 서낙동강권 개발 및 시역확장, 시민생활 수준의 향상 등으로 인한 급수난 해소를 위해 1991년부터 제6차 상수도 확장사업을 추진하여..
1995년 사업 완료로 1l일 500천㎡ 생산시설 확충과 1995년 3월 기장군 지역에 1일 8천㎡ 생산시설을 편입하여 1일 시설용량 2,508천㎡을 확보하게 되었으며, 또한 1997년 전용공업용수 1일 200천㎡이며, 2005년말 시설완료 및 소규모 정수장 정비로 1일 총 시설용량 2,707천㎡의 상수도 공급능력 확보로 급수보급률이 99.3%, 또한 1인당 1일 급수량은 334ℓ이다.
부산시의 수원수질이 날로 악화되고 시민생활 수준향상에 따른 상수도 수질개선 욕구에 부응하고자 고도정수처리 시설도입으로 1989년부터 화명정수장에 오존처리시설을 가동하고 있으며..
1994년 4월 입상활성탄 시설의 준공으로 현재 시운전 가동중에 있다. 앞으로는 모든 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 확충과 깨끗하고 맑은 물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부산시는 어느 도시보다도 수원이 멀고 저지대보다 고지대에 주민이 밀집해 있어 생산된 물을 공급하는데 양수장과 배수지를 설치해야 하는 등 많은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현재 배수지는 40개소 140,149㎥, 양수장 82개소, 송수시설은 1개소 98,384HP의 시설을 갖추고 있으나 시역내 급수난을 완전하게 해결하기 위해서는 연차적으로 지속적인 시설확장이 요구되고 있다.
1980년대 이전의 부산시의 하수행정은 일상생활에서 발생되는 오수와 우수의 원활한 배수와 여름철장마로부터의 수해방지를 위해 하수도와 유수지 등을 설치하고 유지·관리하는 데에 그쳤다.
인구의 급격한 증가와 주민 생활수준의 향상 및 쾌적한 도시환경기반을 조성하기 위하여 단순 우·배수기능에서 1988년부터 하수처리시대로 돌입하는 일대 전환기를 맞이하고 있다.
현재 시내의 하수도시설의 대부분은 강우로 인한 우수와 생활오수 및 공장폐수가 동일관로 및 배수로로 배수되는 이른바 합류식 관로는 과거 도시화가 되기 이전 강우시에 우수를 처리하기 위하여 설치된 것이다.
도시화된 이후 시설의 미비 및 통수능력 부족 등으로 재해가 야기되고 있어 과거 초기 단계의 시설을 계속하여 개수 및 확장을 실시하여 왔다. 그러나 아직도 시설의 정비 및 확충 미비로 여름철 강우시에는 일시 침수현상을 일으키는 지역이 일부 상존해 있으며, 각종 오수 및 폐수로 인하여 연안해역 및 하천 공공수역의 오염이 극심한 실정에 있다.
1988년말 하수도 시설개수는 51%, 보급율 78.1%로 이는 우수배수를 위한 시설이 대부분이며 가정오수나 공장폐수만 흘러 보내는 순수한 오수관로는 미비한 실정이므로 오수를 처리하기 위한 처리장 건설과 오수관로의 정비 및 신설 확충이 시급한 실정에 있다.
1997년말 현재 부산시의 하수도관거 보급률은 55.3%이지만 이는 우수배제를 위한 도로변의 측구가 대부분으로 가정하수나 공장폐수만 흘려보내는 순수한 오수관거는 전무한 실정이므로 앞으로 더욱 많은 시설비의 투자가 요구된다. 하수처리율은 48.8%로 서울의 93%에 비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2005년말 부산의 하수처리 능력은 1일 1,894천톤으로 11개소의 처리장를 가동하고 있다.
다수의 환경기초시설을 통합 관리함에 따른 규모의 경제효과 달성과 자체 환경 전문가 및 하수·분뇨 병합처리 등 유기적인 환경문제 해결을 위하여 2000년 1월 부산광역시환경시설공단을 발족하여 수영1·2, 장림1·2, 남부하수처리장, 신호·녹산·강동·해운대·중앙·영도 및 위생처리장을 위탁 운영하고 있다. 또한 도심의 급속한 팽창에 따른 오·폐수량 증강에 대비하여 영도, 중앙 2개소를 2006년 1월부터 가동하여 1일 75천톤의 하수를 처리하고 있으며, 2006년 동부·기장 등 2개소에 처리장을 건설하였다.
상수도시설 확장과 맑은 물 공급을 위해 2007년에 화명정수장 입상활성탄 여과지정비공사 준공, 메리 및 물금취수장 침사처리시설공사를 준공하였고..
2008년 연산배지 설치, 정관지방산업단지 및 장안산업단지 용수인입시설공사 준공, 부산시항 상수도 공급 등의 사업을 완료하여 시민들에게 값싼 양질의 물 공급과 산업단지에 공업용수를 제공하고 있다. 2008년 말 현재 총 시설용량은 2,643천㎡/일의 상수도공급 능력을 확보하게 되었다. 2008년 말 현재 하천은 48개(국가 4, 지방 44)로 연장 251㎞이며, 2008년에는 좌광천, 일광천 등 12개소의 하천을 정비하였다.
2012년말 현재 2,099천㎡/일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상수도 보급률은 99.9%, 유수율 92.1%, 1인 1일 급수량 302ℓ로 모든 지표가 선진국 수준으로 향상 되었다. 2012년말 현재 하수도 보급률이 99.2%로, 2020년 99.7%, 2030년 99.9%까지 향상될 것이다. 하수관로 보급률은 오수관 집중 확충을 통해서 2012년말 현재 40.9%인 오수관로 시설율은 2030년까지 99.9%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