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십니까 일자리시장 서병수입니다

지방규제개혁 신문고

재정공시

미디어부산

서병수 부산시장, 베이징·상하이 시장개척 잰걸음 게시물 관련 사진 부산광역시가 지역경제 활력과 부산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중국시장 개척에 팔을 걷어붙였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24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중국 베이징, 시안, 상하이 등을 찾아 경제 순방에 나섰다.서 시장은 24일 베이징에서 다리엔 완다그룹과 영화·영상산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25일에는 중국 최대 법무법인인 대성법무법인과 중국 기업의 부산 투자 확대를 위한 투자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중국 현지기업을 대상으로 부산투자환경 설명회도 가진다.완다그룹은 자산 규모 65조9천억원(2013년 기준)의 중국 최대 기업의 하나. 상업용부동산, 호텔, 문화관광, 유통업 분야에서 중국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부산시는 완다그룹과의 MOU 체결을 계기로 지자체 최초로 ‘한-중 영화펀드’를 조성에 나선다. 서 시장은 26∼27일에는 산시성 시안에서 중국 현지 의료기관, 여행·미용업체, 언론사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의료관광설명회를 연다. 시안은 부산과의 직항 노선이 개설돼 있고 내년부터 부산의료관광 해외거점센터가 운영될 예정이다. 향후 중국 의료관광객 유치의 핵심 거점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서 시장은 러우 친지엔 산시성장과의 면담을 통해 지난 4월 체결한 경제·영상·교육·관광 분야 교류협정을 발전시킬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밖에 27∼28일에는 부산의 자매도시인 상하이를 찾아 상하이에 진출한 부산기업협의회와 간담회를 갖고 부산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할 계획이다. 양시웅 상하이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두 도시 간 경제협력 강화 방안도 적극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28일에는 외국인합작투자 부산유치 MOU 및 중국 사업장 부산 이전을 위한 투자양해각서 체결이 예정돼 있다.
미디어부산 새창에서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