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십니까 일자리시장 서병수입니다

지방규제개혁 신문고

재정공시

미디어부산

"무상급식보다 교육환경 개선 우선해야" 게시물 관련 사진 부산의 중학교 교사와 학부모들은 부산시교육청이 무상급식보다는 '교육환경 개선'을 교육 정책의 우선순위에 둬야한다고 응답했다.부산광역시의회 교육위원회 신정철 의원이 최근 부산 지역 171개 중학교 교장·교감(각 145명), 담임교사(2천716명), 학부모 회장단·학교운영위원회 위원 등 학부모(1천483명)를 대상으로 지난 9월말부터 10월14일까지 설문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교장은 104명(71.7%)이 교육환경 개선을 최우선 정책으로 선택했다. 2위는 교원 명예퇴직 전원 수용(28.3%)으로 나타났다. 최근 명예퇴직 적체에 따른 결과다. 교감 역시 전체 응답자의 60%(87명)가 '교육환경 개선'을 가장 많이 제시했고, 담임교사의 경우 교육환경 개선(64.8%), 교원 명예퇴직 전원 수용(25.7%), 무상급식(9.4%) 순으로 답했다. 학부모들은 전체 응답자의 69.2%인 1천27명이 교육환경 개선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무상급식은 26.4%인 391명에 그쳤다.교육환경 개선을 가장 시급한 사업으로 지목한 것은 초등학교 전면 무상급식 시행으로 교육환경 개선비용 등 일반교육 예산이 무상급식 예산으로 빠져 나가면서 노후 건물과 시설 개선 등이 지연되는 데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한다.신 의원은 "교육 현장에선 무상급식보다는 열악한 교육환경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다"면서 "무상급식도 예산 여건이 된다면 시행할 가치가 충분하겠지만, 이보다 시급한 사안이 더 많았다"고 말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