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상업

상업

유통업이라 함은 농업, 임업, 축·수산물 및 공산품의 도매, 소매, 보관, 포장 이와 관련한 정보·용역의 제공 등을 목적으로 하는 산업을 말한다.
즉 유통업은 생산된 물자를 생산자로부터 소비자에게로 이동시키는 것과 이에 관련된 일을 말한다. 빠른 시간에 물건을 생산지에서 소비자에게 전달해 주고, 질 좋고, 값싼 물건을 얻을 수 잇도록 하기 위해서는 유통업의 발달이 필수적이다. 유통산업이 발전되어야만 생산자가 만든 좋은 품질의 상품을 소비자에게 값싸고 신속하게 전달할 수 있고, 생산 및 소비의 양과 질을 합리적으로 결정하며 정보와 재화의 흐름을 원활하게 할 수 있다.
부산지역의 상업은 조선시대에는 재래시장(5일장) 체제의 소규모 상거래 형태인 유통구조 형태를 이루고 있었다.
1876년 근대개항 이후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일본인이 설립한 공설시장에서 그 근대적 형태를 갖추기 시작하였는데, 1945년 광복 이후 귀환동포의 정착과 6.25전쟁 등으로 인해서 외국의 원조물자 유입으로 급성장 하였다.

부산의 상설시장은 6.25전쟁의 발발이후 국제시장을 중심으로 급격한 확장은 전쟁 후 부산으로 유입된 피난민들의 생활근거를 제공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밀수가 성행하여 밀수품을 거래하는 시장도 성황을 이루었다. 이 밖에 부정 유출된 군수물자가 시중에 범람하였으며 가짜 외제품도 많이 유통되었다. 이들 밀수품은 대부분 장신구와 복지·화장품 등 사치성 물품이었고 국제시장을 중심으로 하여 전국을 상대로 상거래망이 확산되고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중심상권으로 발전하였다.
1952년말 부산의 시장은 12개, 점포수는 3,034개였는데 1954~1955년간에 문현·전포·양정·해운대 등의 상설시장이 신설되어 25개로 늘어났다.
그 이후 새로운 시장이 신설되거나 기존시장이 폐쇄되기도 하여 1961년말에는 시장이 24개에 점포수가 5,215개에 이르게 되었다.

한편, 연간 매상총액도 1952년에 1,250만환에서 1961년에는 164억 5,760만환으로 증가하여 약 10년간에 매상규모가 1,300배 이상 증가하였다. 이 기간중에 이러한 상설시장 규모의 확대는 부산의 인구가 6.25전쟁으로 급격히 늘어나고 종래에 상설시장이 아닌 다른 유통경로를 통해 거래되었던 상품들이 새로운 시장의 신설로 상설시장권에 편입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1968년도 부산의 도소매업, 음식, 숙박업을 총망라한 업체는 31,385개 업체가 되었다. 1971년에는 38,020개 업체로, 1976년에는 43,841개 업체로 늘어났으며, 1968~76년까지 약 39.7%가 증가하였다. 업종별로 보면 이 기간동안 숙박업이 2배, 도매업이 1.8배, 소매업이 1.4배 그리고 음식업이 1.4배의 비율로 신장되었다.

부산지역의 총 시장수는 1953년에는 불과 27개였는데 1983년에는 172개, 1992년에는 178개로 늘어 총 시장수의 신장지수는 1963년에 비해 1992년은 6.6배가 증가되었으나 재래시장은 대규모 소매점(백화점), 대형 수퍼마켓의 증가로 1985년 이후부터 점차 침체되어 가고 있다. 부산의 상권은 광복동 일원으로 형성되었으나 1990년 이후 대규모 백화점이 서면을 중심으로 개점되면서 이 일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상권이 형성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재래시장도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재건축, 시설 개·보수, 환경 개선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1997년말 상설시장 171개, 정기시장 5개, 백화점 10개, 쇼핑센터 3), 대형점 7개 등으로 대형유통시설이 증가하여 지역영세점이 많은 타격을 입고 있다.
부산시는 도소매업의 효율적 진흥발전과 유통시장 개방에 대비 유통산업 경쟁력 강화 5개년계획을 수립 추진하였으며, 또한 시설면에서 낙후된 일반재래시장에 대하여 시장현대화 사업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정부에서는 중소기업의 구조개선 및 경영안정지원을 위한 특별조치법을 제정 1996년 3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재건축시 지방중소기업육성자금의 지원은 지역상권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지금은 국내외 대형할인점이 계속된 확장으로 상권형태가 바뀌고 있다.
유통산업발전법에 의한 유통업의 업태 분류는 할인점, 전문점, 백화점, 쇼핑센터, 시장, 그 밖의 대규모 점포로 구분하고 있으며..
2005년말 부산시에 등록되어 있는 업체는 210개로 할인점 23개소, 전문점 3개소, 백화점 4개소, 쇼핑센터 5개소, 시장 173개소, 그 밖의 대규모점포 2개소가 등록되어 있다.

연도별 유통업체 추이를 살펴보면, 할인점은 2001년 11개 업체에서 2003~4년도에 22개 업체, 2005년도에 23개 업체로 2003년까지 증가하다가 더 이상 증가하지 않고 있다. 백화점은 2001년 7개 업체에서 2003년 4개 업체로 감소하였고, 일반 시장은 큰 변동이 없으며 정기시장(5일장)은 2001년 이후 4개의 시장이 있는데 강서구에 사덕시장, 덕두시장이 있고, 기장군에 송정시장, 좌천시장이 있다.

부산시에서는 시장정비 사업추진은 1996년부터 시작하고 있으며, 2002년 5월 9일 청룡시장, 2004년 9월 14일 냉정시장, 2005년 10월 21일 수협다대직매장이 준공되었고, 자갈치시장 현대화 사업이 2006년 준공하여 개장하였다.
부산지역에 등록된 2008년 현재 유통업체는 238개로..
대형마트 31개소, 전문점 3개소, 백화점 4개소, 쇼핑센터 7개소, 시장 188개소, 그 밖의 대규모전포 5개소가 등록되어 있다.
부산에는 LEM창고는 2개업인 세방기업(주)에서 2003년 1월부터 LEM지정 창고업을 본격운하고 있으며, 동부건설(주)은 2003년 7월 지정창고로 승인을 받아 부산시에는 4개소 27,728㎡의 LEM창고를 운영하고 있는 재래시장 선진화 방안으로 시설현대화 사업을 추진하여 2008년에는 부산진시장 등 28개시장에 224억원을 투입하여 시장시설의 환경개선을 통하여 시장 활성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설물 리모델링, 주차장 설치, 고객지원센터 조성 등의 사업에 지원하여 시장 활성화에 도모하고 있다.
2003∼2012년까지 부산지역 시장규모 변화를 보면, 백화점의 판매액지수(불변지수기준)는 76.3%에서 109.6%로 성장하였고, 대형마트는 89.2%에서 107.7%로 백화점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증가세이기는 하나 지속적으로 증가하였다. 2010년 6월「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개정으로 잔통시장과 소상공인 상권의 활성화를 위하여 다양한 시책을 지원하고 있다. 2012년말 부산의 유통업체 현황은, 백화점 7개소, 대형마트 38개소, 준대규모전포 94개소, 도소매업체수(2011년) 75,548개소, 전통시장은 217개소(등록 125, 인정시장 56, 미등록 37)이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