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교육

교육

부산은 기후조건이 양호하며 산물이 풍부하여 옛날부터 사람들이 살기 좋은 곳이었다.
부산지역에서도 해운대 청사포와 좌동 신시가지에서 사냥돌, 격지 등의 구석기 유물들이 채집되고 있는 것으로 보아 후기 구석기시대에 부산지역에서 사람들이 살기 시작 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부산지역에서 출토된 선사시대의 유적과 유물은 주로 신석기시대 이후의 것이 많이 확인되고 있기 때문에 이 시기에 들어와 본격적으로 사람들이 살았음을 알 수 있다.
부산은 삼국시대부터는 행정구역으로 설정될 정도의 오랜 역사를 지닌 도시이다.
고려시대에는 각 마을에 설치된 사숙서재(私塾書齋)를 통하여, 조선시대에는 동래향교, 기장향교, 안락서원 등을 중심으로 학교교육의 기반을 다져왔으며, 그 이후 곳곳에 세워진 서당을 중심으로 개화기까지의 교육이 이루어져 지역 및 국가의 발전에 앞장섰던 동량들을 배출해 왔다.
개항 이후 밀어닥친 외래문화의 유입과 함께 개화에 대한 열망이 고조되었고, 아울러 자주·자강전신의 고양으로 여러 곳에 근대적인 학교가 설립되었다.
부산에 최초로 설립된 근대적인 학교는 1895년 5월 설립한 부산개성학교[개성고(전 부산상고) 전신]이며, 또한 1895년 10월 5일 여자학교인 부산진 일신여학교(동래여고 전신)는 호주 장로교선교회 선교사에 의해 설립되었다. 그리고 최초의 보통학교는 동래공립보통학교로서 1907년에 동래부윤서리 최덕과 전승진이 동래부 객사에 설립한 것으로 오늘의 내성초등학교 전신이다. 광복 이후 부산의 교육은 미군정기 때 한국교육위원회를 조직하였고, 1945년 9월 24일에 공립 초등학교 설치에 따라 부산의 초등학교 20개교가 9월 24일에 일제히 개교하였고, 미군정이 9월 28일 각 도에 보낸 통첩에 의하여 중등학교 11개교가 10월 1일 이후 개교하였다.
부산부의 내무국에 학무과를 두고 업무를 집행하였다.
1946년 9월 1일부터 학제가 바뀌어 초등학교는 6년, 중등학교는 6년 또는 3·3년제로 바뀌고, 신학기도 미국식으로 9월 1일부터 시작되는 혼란을 부르기도 하였다. 1960~1970년대의 교육정책의 설정은 국가의 정치·경제적인 상황과 밀접한 관련을 가지면서 변해왔다. 정치적으로는 4.19, 5.16의 격동과 유신체제를 경험했으며 경제적으로는 후진국을 탈피하기 위한 경제제일주의의 정책이 실시되었다.
1960년대 부산교육은 1963년 11월 교육법 개정에 따라 교육자치제가 부활되고, 1964년 1월 교육위원 5명이 임명됨으로써 부산직할시교육위원회의 발족을 보았다.
교육의 목표는 민주주의 신념이 투철한 애국인의 양성, 반공교육의 도덕교육화, 머지않은 장래의 국토통일의 역군으로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과학·기술교육의 중요성은 경제개발계획의 추진에 따라 크게 강조되었다. 또한 외국의 과학교육의 동향과 그 영향도 과학·기술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계기가 되었다.

1970년대 부산교육은 1970년에 중학교 입시제도가 무시험추첨제로 전환, 1973년 서부·동부교육청이 신설되었으며, 1997년 고등학교 평준화가 실시되었다. 1970년대 과학기술교육의 강조는 교육정책지표로 한층 부각되었으며 실업고교의 내실화 저변화가 종전의 양적 확대에서 질적 향상으로 재조정되었다.

1980년대 부산교육은 1980년 7월 교육개혁 조치에 따라 과외수업 금지, 대학의 졸업정원제, 교육과정의 개편이 이루어졌다. 1981년 2월 남부교육청이 설되고, 1987년에 교육연수원, 학생과학관, 동래교육구청을 개청하였다. 1980년대에 접어들면서 도시의 팽창과 고도산업화 단계에 들어서면서 나타난 도시구조의 변화로 지속적으로 외형적 성장이 이루어졌으며, 또한 질적 충실의 요청이 증대된 시기이기도 했다.
1990년대의 부산교육은 교육자치의 기반이 확립되는 시기로, 1991년 3월 26일 교육위원회가 합의제 집행기관에서 의결기관으로..
교육감은 독임제 집행기관으로 분리됨에 따라 제1대 교육위원 12명이 임기 4년으로 활동을 시작한 이후 오늘에 이르고 있다. 또한 1995년 3월 1일 초대민선 교육감(정순택)이 선출되면서 교육자치의 시대가 출발하였다. 교육지표로는 '21세기를 주도할 민주시민 육성'으로 설정하여 교육과제의 지속적 추진으로 21세기를 대비한 열린교육사회 및 평생학습사회의 신교육체제 구축을 위해 애써 왔다. 1996년 3월에는 북부교육청 및 해운대교육청으로 균형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연계체계를 갖추게 되었다.

2000년대 초반 부산교육의 지향은 21세기 지식기반사회에서 인성과 창의력이 교육의 핵심이 된다는 인식에 기반을 두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교육에서는 ①인간존중의 기초·기본교육의 충실, ②지식기반사회를 이끌 인적자원 개발, ③교단지원 중심의 질 높은 교육행정구현을 3대 중점시책으로 설정하여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부산교육정보원이 2002년 2월 개원하여 부산지역 교육정보화 분야의 인적자원개발 지원 중심센터로서 자리 잡게 되었으며, 실업계 고등학교의 교육과정을 산업인력 수요 전망과 특성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해 나감으로써 미래사회의 직업세계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등 부산지역 인적자원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2010년대 들어서면서 우리 사회는 저출산, 고령화 사회로 진입으로 교육 분야에서 학령인구의 감소 중·고령자 증가 등 학습인구의 구조 변화에 대응한
교육 체제의 재구조화와 다문화주의 확산, 사회 양극화 현상 심화 등의 변화에 따른 교육정책의 개발과 시행이 요구된다. 이에 부산교육은 학습풀래너 활용과 자기주도 학습능력 신장을 통한 공교육 내실화 바른 인격 형성을 위한 인성교육 추진하고, 사교육비 경감을 위한 공교육 만족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개발하여 교육의 성과도출을 추구하고 있다.

부산교육청은 2011년에 부산과학고등학교 금정구 이전, 2012년 부산일과학고등학교 사하구 개교, 2012년 수학과학창의체험관 개관, 2013년에는 특수교육 기회확대를 위한 부산해마루학교와 부산한솔학교 개교, 다양한 문화체험을 위한 학생예술문회관을 개관하여 미래를 위한 교육인프라를 구축하여 부산교육의 기반을 굳건히 다져가고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