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해운대구

해운대구

홈페이지 - http://www.haeundae.go.kr 바로가기
연혁

해운대지역에서 구석기시대의 유적인 청사포, 신시가지 개발지역인 좌동 그리고 중동에서 대규모 유적이 발견되고 있다. 이들 구석기유적은 영남지역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구석기 문화 규명에 커다란 역 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들 구석기 유적의 발굴은 기원전 20000 년경부터 이미 부산, 해운대지역에서 사람이 거주 하면서, 그들 나름의 문화를 형성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들 지역에서 발견된 유물은 주먹도끼, 찍개, 긁개, 뚜르개, 원형석기, 망치돌, 박편 등 다양하며 석기의 재질도 종류가 상당히 많은 편이다. 해운대지역의 청동기문화는 반여동에서 발견된 주거지는 전기 청동기시대의 유적으로 조성시기는 기원전 7 ∼ 8세기경인 것으로 추측된다.
삼한 및 삼국시대 초 해운대지역은 거칠산국의 영역 하에 있었으며, 『삼국사기』 권34, 지리지에 의하면, "동래군은 본래 거칠산국이었는 데 경덕왕 때 동래군으로 고쳐 지금도 이를 따르고 있다. 영현이 둘이다"라고 하고 있다. 한편, 『삼국지』 위지 동이전 변진조에는 삼한시대 24개의 국명 중에 '독로국'이기록되어 있는데, 이를 동래라고 한 설도 있다. 이 지역의 옛 국명은 거칠산국, 내산국, 독로국 등으로 달리 불리어졌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이들 국명 중에 '장산국'이 주목된다. 따라서 해운대지역은 오늘날의 장산과 관련하여 볼 때 삼한 소국과 많은 지역적 연관을 가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해운대의 지명은 신라 말 당대 최고의 지식인이었던 고운 최치원이 머물렀다고도 전한다. 그것은 『신증동국여지 승람』 동래현 고적조에 자세한 기록이 전해지고 있다. 이로 보아 최치원과 해운대는 많은 연관을 가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고려시대의 해운대는 『고려사』권57, 지리2 울주조에 의하면, "속현이 둘 이 있는데, 동래현과 헌양현이다"라고 있다. 그리고 『고려사』권57, 지리2 동래 현조에 의하면, "현종 9년에 본주(울주)에 소속시켰으며 후에 현령을 두었다. 이 현에는 온천이 있다"라고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고려초기에 지방관이 파견되지 않는 속현으로 강등되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 동래부의 행정변천은 『동래부지(1470)』에 의하면, 7개면(읍내면, 동면, 남촌면, 동평면, 사천면, 서면, 북면) 82리 19동의 체제로 행정구역이 나누어져 있다. 그리고 『동래부사례(1868)』에는 사천면을 제외한 읍내면, 동면, 북면, 서면, 남촌면, 동평면의 이름은 그대로 있는 반면에 부산면, 사상면, 사하면이 신설된 것을 볼 수 있다. 『경상도동래군가호안(1904)』에 의 하면, 동하면과 동상면 중 동대동, 석대동, 반송동, 반여동, 중리동, 삼어동, 무정동 등이 속할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일제시기 1910년 부제실시로 부산부가 설치되었으며, 1914년 군, 면 통폐합에 따라 이전 동래부를 부산부와 동래부 일부와 기장군을 동래군으로 개편, 해운대는 남면에 속했다. 1942년 수영출장소에 편입되었다가, 1953년 해운대 출장소로 분리 되었다. 1963년에는 동래군 기장면의 송정리가 편입되었으며, 1980년 해운대구로 승격되었다.

관할행정구역

우제1동(佑第1洞), 우제2동(佑第2洞), 우제3동(佑第3洞), 중제1동(中第1洞), 중제2동(中第2洞), 좌제1동(佐第1洞), 좌제2동(佐第2洞), 좌제3동(佐第3洞), 좌제4동(佐第4洞), 송정동(松亭洞), 반여제1동(盤如第1洞), 반여제2동(盤如第2洞), 반여제3동(盤如第3洞), 반여제4동(盤如第4洞), 반송제1동(盤松第1洞), 반송제2동(盤松第2洞), 재송제1동(栽松第1洞), 재송제2동(栽松第2洞)

주소 및 전화번호
[48095]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2로 11 (Tel : 051-749-4000)

자료관리 담당자

자치행정담당관
황종연 (051-888-1805)
최근 업데이트
2016-12-19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