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연제구

연제구

홈페이지 - http://www.yeonje.go.kr 바로가기
연혁

부산지역에서는 구석기, 신석기시대의 유적과 유물이 발견되고 있지만, 오늘날의 연제지역에서는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고 있다. 연제지역의 청동기시대 유적, 유물로는 거제동, 사직동, 양정동 등의 여러 곳에서 발견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연제지역은 청동기시대부터 사람들의 생활이 시작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동래지역에서 발견된 쇠를 제련하는 야철터는 이 지방이 선사 시대 철생산 중심지였음을 알 수 있다. 이들 야철을 채집하여 제련한 철은 멀리 낙랑, 대방까지 수출되었다는 사실은 당시 연제지역에도 상당히 발달한 철 기문화가 형성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삼한 및 삼국시대의 연제지역은 연산동에 배산의 고성지(古城址)는 거칠산국의 유적으로 보이며, 『삼국사기』권34, 지리지에 의하면, "동래군은 본래 거칠산국이었는데 경덕왕 때 동래군으로 고쳐 지금도 이를 따르고 있다. 영현이 둘이 다"라고 하고 있다. 또 『신증동국여지승람(1530)』권23, 동래현조에 의하면, "옛 장산국이다(혹은 내산국) 신라가 점유하고는 거칠산군을 두었는데, 경덕왕이 지금 이름으로 고쳤다"고 하였다. 한편, 『삼국지』위지 동이전 변진전에는 삼한시대 24개의 국명 중에 '독로국'이 기록되어 있는데, 이를 동래라는 설도 있다. 동래 지역의 옛 명칭은 거칠산국, 장산국, 내산국 등으로 달리 불리어졌음을 알 수 있다. 연산동 고분군에서는 토기류와 철제류 등이 다량출토는 당시 이 지역이 신라영역이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고려시대에는 『고려사』권57, 지리2 동래현조에 보면, "현종 9(1018)에 본주(울주)에 소속시켰으며 후에 현령을 두었다. 이 현에는 온천이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따라서 동래는 고려 초기에 와서 군에서 지방관이 파견되지 않는 속 현으로 강등되었다. 고려후기에는 남해안지역에는 왜구의 침략을 방비하기 위해 경상도도순문사 박위에 의해 동래읍성이 개축되었다.
조선시대에는 태조 6년(1397) 군사상의 요충지로 동래에 진을 설치하여 병마사가 동래현의 판현사를 겸임하였으며, 세종 5년(1423)에는 병마사를 첨절제사로 개칭 하였다. 세종 22년(1440) 진을 속현인 동평현으로 옮겼다가 다시 환진하였다. 그 후 명종 2년(1547)에는 도호부로 승격되었고, 선조 25년(1592) 현으로 강등되었다가 다시 도호부로 승격되었다. 연제지역의 행정구역 변화는 『동래부지(1740)』에 의하면, 7개면 82리 19동의 체제로 행정구역이 나누어져 있다. 이때 연제지역은 서면의 거벌리, 대조리가, 읍내면의 안락리, 율부리로 편제되어 있었다. 『경상도 동래군 가호안(1904)』에는 12면 154동리로 서상면의 거벌리, 거평리, 대평리와 읍내면의 안락리, 율부리에 속하였다.
일제강점기인 1910년 부산부가 설치되자 동래는 부산부의 지배를 받았으나, 1914년 동래부를 부산부와 동래부 일부와 기장군을 합하여 동래군으로 분리되었다. 이때는 동래군 서면의 거제리, 연산리에 속했다. 1936년에는 서면과 암남리, 1942년에는 동래읍의 전부와 사하면 등의 지역이 부산부에 편입되었다. 1949년 8월 부산부가 부산시로 개칭되고, 1957년 1월부터 구제의 실시로 동래구에 편제되었다. 1995년 3월에는 연산동과 거제동이 연제구로 분구되었다.

관할행정구역

거제제1동(巨堤第1洞), 거제제2동(巨堤第2洞), 거제제3동(巨堤第3洞), 거제제4동(巨堤第4洞), 연산제1동(蓮山第1洞), 연산제2동(蓮山第2洞), 연산제3동(蓮山第3洞), 연산제4동(蓮山第4洞), 연산제5동(蓮山第5洞), 연산제6동(蓮山第6洞), 연산제8동(蓮山第8洞), 연산제9동(蓮山第9洞)

주소 및 전화번호
[47605] 부산광역시 연제구 연제로 2 (Tel : 051-665-4000)

자료관리 담당자

자치행정담당관
황종연 (051-888-1805)
최근 업데이트
2016-12-19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