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 토사 유출 피해지 긴급 현장 점검
부서명
안전정책과
전화번호
051-888-2882
작성자
김채원
작성일
2020-07-30
조회수
542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오늘(30일) 오전 5시 30경 금정구 부곡동 아파트 인근 야산에서 토사 유출 ◈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긴급 현장 방문… 피해복구 방안에 대해 피해 주민, 관련 전문가 및 구 관계자와 논의
첨부파일
내용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투사가 유출된 금정구 부곡동 아파트 인근을 둘러보고 있다

 

  최근 연이은 장맛비로 인해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에서 오늘 오전 5시 30분경, 토사 유출 피해가 발생하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긴급 현장 점검에 나섰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오늘 오전 7시 30분부터 토사 유출 피해지를 직접 찾아 현장을 둘러본 뒤 피해 주민과 관련 전문가, 구청 관계자 등과 함께 복구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변 권한대행은 “무엇보다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응급복구가 신속히 이루어져야 한다”라며 긴급 복구에 나설 것을 지시하고, “관련 복구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금정구 관계자들에게도 “피해 주민들을 위한 지원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달라”라고 당부하였다.

 

  토사 유출 피해지인 아파트는 지난 23일, 누적된 강수로 인해 옹벽이 100m가량 파손되며 다량의 토사가 유출된 곳이다. 이에 금정구는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즉시 응급조치를 취했으나 오늘 새벽 인근 야산에서 토사가 추가로 유출되어 지상 주차장과 지하 계단 일부로 토사가 유입되었다.

 

  오늘 새벽 3시 10분 부산지역에 발효된 호우주의보는 한 시간 뒤인 4시 10분경 해제되었으나 최근 이어진 장맛비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토사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된다. 

 

  부산시는 즉각 현장 복구에 나서는 한편, 연이은 집중호우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문가 안전진단을 통해 대응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