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10% 캐시백 3월까지 연장
부서명
소상공인지원담당관
전화번호
051-888-4792
작성자
윤소윤
작성일
2020-02-28
조회수
8468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코로나 19로 침체 우려가 있는 지역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매출액 증대 기대 ◈ 2.25. 기준 가입자 수 26만 8천 명, 발행액 832억 원 돌파, 결제액도 628억 원에 이르러 ◈ 2월 말 충전금 기타 금액 입력 등 기능 개선으로 사용 편의성 확대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최근 코로나 19 확산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소상공인 및 전통시장의 매출액 증대를 위해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의 10% 캐시백 지급기간을 3월 31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 19로 인하여 음식·숙박·소매 등 소상공인 전반에서 예약 취소・고객 감소 등으로 매출 급감, 대규모 축제·행사 전면 취소 및 연기 등으로 관광산업 최대 60% 매출 감소,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인한 전통시장・영세 소상공인의 97.6%가 매출액 감소를 겪는 등 지역 경제 침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해 12월 30일 지역화폐 동백전 출시 기념 1월 한 달 동안 월 100만 원 한도 10% 캐시백 이벤트를 코로나 19에 따른 지역 소비 활성화를 위해 2월까지 연장하였으나, 그 기간을 오는 3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부산 동백전은 시민들의 큰 호응으로 2월 25일 기준, 가입자수 26만 8천 명, 발행(충전)액 832억 원을 돌파, 결제금액도 628억 원에 이르며, 충전금 권종 중복 선택 및 기타 금액(1만 원 이하) 입력이 가능토록 기능을 개선하여 사용 편의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오거돈 시장은 “부산 지역화폐「동백전」이 차츰 시민에게 알려지면서 지역 소상공인들에게도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면서 “시민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드리고자 인센티브 지급을 연장한 만큼, 많은 시민들의 현명한 소비를 통해 코로나 19로 침체 우려가 있는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