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코로나19 대응 마스크 긴급 지원… 28일부터 신청·배부 -

부산시, 중증신장장애인 1인당 6매 마스크 긴급지원
부서명
장애인복지과
전화번호
051-888-3212
작성자
강연수
작성일
2020-02-27
조회수
571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건강 불평등 해소와 감염 예방 위해 마스크 3만3천 매 취약계층에 긴급 지원 ◈ 일회용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건강권 위협받는 중증신장장애인 대상으로 지원… 28일부터 동주민센터에서 신청 가능
첨부파일
내용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발생하는 건강불평등을 해소하고,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내일(28일)부터 건강 취약계층인 중증신장장애인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중증신장장애인의 경우, 주 3회 혈액투석을 위해 병원을 필수적으로 방문해야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따라 마스크 구매가 어려워지면서 이중, 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부산시는 이런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긴급히 중증신장장애인에게 마스크를 지원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긴급상황을 위해 구매한 비축 마스크 중 3만3천 매를 먼저 중증신장장애인을 위해 제공하고, 비상시를 대비해 코호트 격리시설, 의료계 등에 지원할 마스크를 추가 확보할 방침이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부산에 등록된 중증신장장애인은 총 5천360명으로 시는 2주분 분량으로 1인당 6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긴급확보된 마스크는 내일부터 읍면동주민센터를 통해 배부한다. 마스크 지원이 필요한 중증신장장애인의 경우, 본인 또는 보호자가 장애인등록증이나 장애인복지카드를 지참하고, 거주지 읍면동주민센터를 방문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일회용 마스크 품귀현상이 벌어지면서 중증신장장애인의 경우,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면 건강권이 크게 위협받아 긴급지원을 하게 되었다. 추가적으로 마스크가 필요한 취약계층을 위해 현재 시와 구·군이 합심하여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의 마스크 불안 해소를 위하여 추가 물량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코로나로 힘든 시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시민분들도 힘을 모아달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