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시, 식품접객업 1회용품 한시적 사용 허용
부서명
자원순환과
전화번호
051-888-3696
작성자
김현욱
작성일
2020-02-27
조회수
155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격상… 감염증 확산 방지 위해 식품접객업소에 1회용품 한시적 사용 허용 ◈ 사업장 안내 및 홈페이지에 적극 홍보… 위기경보 해제되면 즉각 일회용품 사용규제 재시행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최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시역 내 모든 식품접객업소에 1회용품을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23일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부산 내 감염증 확산의 위험으로부터 시민안전을 지키고 다회용 컵·용기 사용을 꺼리는 시민들의 우려를 반영하여 시행하는 안전대책의 일환이다.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1회용품 한시허용 내용에 대해 시민들이 혼란스럽지 않도록 구·군을 통한 해당 사업장안내, 홈페이지 게재 등 적극적인 홍보를 시행하고, 추후 위기경보 해제 시에는 즉각 1회용품 사용규제를 재시행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는 시기인 만큼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1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데 민・관 모두가 힘을 합칠 때”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