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국제교류전 <미얀마의 불교미술> 개최기념 학술심포지엄 개최 -

미얀마 불교미술의 실체를 밝힌다!
부서명
시립박물관
전화번호
051-610-7142
작성자
위순선
작성일
2019-12-11
조회수
226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12.13. 13:00 부산박물관 대강당에서 <미얀마의 불교미술> 특별전 기념 학술대회 개최 ◈ 주제 발표와 토론 통해 미얀마 불교미술의 역사와 특징을 밝히기 위한 학술적 접근 ◈ 부산시립박물관, 미얀마 문화에 대한 관심과 연구를 촉진 시킬 계기 마련
첨부파일
내용
미얀마의 불교미술 특별전 포스터

 

  부산시립박물관(관장 송의정)은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소장 강희정)와 공동으로 오는 13일 부산박물관 대강당에서 <미얀마의 불교미술> 특별전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기념해 지난 11월 19일부터 부산박물관이 개최한 국제전 <미얀마의 불교미술>과 연계한 학술대회로, 미얀마의 전통과 문화를 되짚어보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다양한 종족으로 구성된 미얀마 각 지방과 왕조의 다채로운 불교미술과 특징, 역사적 의미를 살펴본다. 또한 코이카(KOICA)와 한국문화재재단이 진행 중인 문화유산 공적개발원조(ODA,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사업 중 미얀마 바간 파야똔주 사원 발굴 조사 성과에 대한 발표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대륙부 동남아시아의 최서부에 위치한 미얀마는 고대부터 바닷길을 통해 인도, 스리랑카와 인적, 물적 교류를 했고, 중국 및 태국, 캄보디아와도 관계를 맺었다. 이른 시기부터 불교를 받아들여 선진적인 문명 체계를 구축했고, 버마족이 세운 바간 왕조시대에는 상좌부 불교의 발전과 함께, 천 여기가 넘는 스투파와 사원을 조성하여 바간은 2019년 현재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미얀마 최후의 꼰바웅 왕조는 버마족을 중심으로 다문화 속의 통일을 이루었다. 미얀마 불교미술은 고대부터 다양한 민족과 지역적 특색을 반영하여 조성되었고, 분열과 통합을 반복하며 미얀마만의 독자적인 특성을 갖추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학술대회는 미얀마 불교미술의 전통을 확인하여 그 특수성과 독자성을 알아보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향후 미얀마 문화에 대한 관심과 연구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한국 문화유산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방향과 인적·문화적 교류 측면에서 미래지향적인 한-미얀마 관계 수립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