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동아시안컵(EAFF E-1) 챔피언십 대회 개막 -

부산에서 펼쳐지는 9일 동안의 동아시아 축구 축제
부서명
체육진흥과
전화번호
051-888-3446
작성자
정원석
작성일
2019-12-10
조회수
529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12.20. 16:00 한국과 중국 여자팀 경기 시작으로 5개국 8개 팀 12경기 풀리그 진행 ◈ 부산 최초 남녀 한·일전, 한·중전 등 라이벌전을 눈앞에서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동아시안컵(EAFF E-1) 챔피언십이 10일 구덕운동장에서 대한민국과 중국과의 여자팀 경기를 시작으로 대장정을 서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동아시안컵 대회 역사상 최초로 1개 도시에서 단독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한·중·일·홍콩·대만 5개국 8개 팀이 참가, 12월 10일부터 18일까지 9일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과 구덕운동장 2곳에서 펼쳐진다.

 

  부산에서 최초로 펼쳐지는 한·일전 한·중전 등 풍성한 볼거리가 많은 이번 대회의 성공개최를 위하여 부산시는 지난 4월 유치 확정이 된 순간부터 8개월 동안 대회 성공개최를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먼저, 동아시아축구연맹(EAFF)의 경기장 시설개선 요구에 대해 부산시는 아시아드주경기장, 구덕운동장, 강서체육공원의 3개소에 대해서 시설 개보수 작업을 시행·완료하였으며, 6월 A매치의 축구 열기를 12월 동아시안컵까지 이어가기 위해 10월 광안리 메가국제스포츠 이벤트, 12월 SNS릴레이 홍보 이벤트 등 다양한 사전 붐업 이벤트도 진행하였다. 

 

  그리고, 실무자 회의 및 대회 준비사항 보고회를 개최해 부산시축구협회,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과 대회 준비사항을 점검하고 긴밀한 협조체제를 다짐했으며 특히, 중국·홍콩전, 한·일전이 펼쳐지는 18일 아시아드주경기장에는 경기장 내외 질서유지 인력을 추가로 배치하여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하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대회가 12월에 개최되어 날씨는 춥지만 많은 분들이 경기장에 오셔서 뜨거운 축구 열기를 느끼고 가셨으면 좋겠다.”라며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17년만에 부산에서 개최되는 국제축구대회의 성공개최를 위하여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