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상황 현장점검 -

오거돈 시장, “마지막까지 세심한 배려와 정성을 다할 것”
부서명
도시외교정책과
전화번호
051-888-4532
작성자
박문교
작성일
2019-11-19
조회수
182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정상회의」 정상회의장 등 현장점검 ◈ 외교부 준비기획단․경호안전통제단․경호안전종합상황실 방문, 협력방안 논의 및 격려
첨부파일
내용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상황 현장점검

 

  오거돈 부산시장이 오늘(19일) 오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이하 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벡스코를 찾았다. 11월 25일부터 27일까지 열리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 외교행사의 준비 현장을 최종 점검하기 위해서다. 

 

  오 시장은 행사를 약 일주일 앞두고 벡스코(BEXCO)와 누리마루 에이펙(APEC)하우스 등 정상회의와 부대행사가 개최될 행사장을 찾아가 행사장 준비상황, 동선 계획 등을 파악했다. 아울러 벡스코 내 외교부 준비기획단과 경호안전통제단, 종합상황실을 방문해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경호 및 안전 준비사항을 청취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라고 평가하고, “세계의 시선이 부산으로 향하는 만큼 안전하고 품격 있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세심한 배려와 정성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국비 40억, 시비 10억 등 총 50억 원의 사업비로 벡스코 컨벤션홀 1․2층에 정상회의장, 양자회담장, 정상라운지 등을 조성하고, 누리마루 에이펙(APEC)하우스에는 한·메콩 정상회의장과 정상오찬장을 조성하며, 벡스코 1․2전시장에는 미디어센터 및 각종 부대행사장을 조성한다. 

 

  한편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 정상, 각료, 경제인, 기자단 등 1만여 명의 참석이 예상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오는 11월 25일부터 26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며, 이어 27일에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누리마루 에이펙(APEC)하우스 등에서 열린다. 지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부산에서 개최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 양자 정상회담과 스마트시티 페어, 스타트업 서밋, 부처별 부대행사 및 각종 문화행사 등으로 구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