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일자리센터 등 성희롱 사건 잇따르자 일벌백계 의지 밝혀-

오거돈 시장,“성희롱, 민선7기에서 뿌리뽑아야할 구태”
부서명
소통기획담당관
전화번호
051-888-1286
작성자
박명자
작성일
2019-09-16
조회수
344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9월 16일 오전, 부산시 주간업무보고회의 통해 “성희롱 문제 강력 처벌” 경고 ◈“모든 수단과 방법 동원해 최대한 엄벌, 부산시 처벌 가볍다 소리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성인지 감수성 높여라”, 부산시와 관련 기관 전 직원에 대한 교육 강화 지시
내용

 

 부산일자리종합센터, 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 등 최근 부산시 산하기관과 위탁기관 등에서 성희롱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희롱은 민선 7기에서 뿌리뽑아야할 구태”라며 강력한 일벌백계 의지를 밝혔다.

 

오 시장은 16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개최한 주간업무회의에서 “부산시가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며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는 센터나 기관에서 지위가 낮은 직원이나 민원인을 대상으로 성희롱이나 성추행을 저지르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성희롱 문제에 대한 부산시의 처벌이 가볍다는 말이 절대로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며 “향후 성희롱 문제가 일어날 경우, 문제를 일으킨 당사자를 업무에서 즉시 배제하고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최대한 엄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폭력과 달리 성희롱 사건은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등에 의거, 가해자 처벌과 피해자 보호를 사업주의 책임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 시장이 재발 방지를 위해 처벌을 최대화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오 시장은 “최근 법원이 성폭력 재판에서 성인지감수성을 중요한 기준으로 삼고 있는데 이는 성별이 다르면 나와 다르게 상황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해야 된다는 의미”라며 부산시와 산하 기관 전 직원에 대한 성인지 감수성과 인권의식 교육을 더욱 강화할 것도 지시했다.

한편, 최근 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에서 일어난 성희롱 사건과 관련, 부산시는 지난 2일 센터장 A씨를 관련 직무에서 배제토록하고 업무 위탁기관인 한국장애인재활협회부산시지회에 A씨에 대한 강력한 징계 조치를 요구했다. 부산시는 적정한 수준으로 징계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보조금 지원 중단, 위탁 해지 등 특단의 조처를 하겠다고 통보한 상태다.

 

부산시는 성 비위 사건 재발방지를 위해 오는 23일 부산시 장애인복지 관련 350여 개 기관에서 성희롱과 성폭력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24일부터 현장 지도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