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 실현…연료전지의 안전성 홍보 나서 -

부산시, 2050년까지 친환경 연료전지 623MW 보급한다!
부서명
클린에너지산업과
전화번호
051-888-4685
작성자
남일성
작성일
2019-09-11
조회수
212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신재생에너지 보급정책인 연료전지의 안전성 시민 소통 강화 ◈ 친환경성과 안전성 입증된 연료전지 2050년 623MW 보급 목표 ◈ 국내 연료전지발전시장 437MW 규모, 약 70%가 수도권 중심
첨부파일
내용



 

  부산시가 연료전지의 친환경성과 안전성 홍보에 나선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정부가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 발표한 내용(2040년까지 연료전지발전 17.1GW)에 부응하여 2050년까지 발전용, 가정·건물용 연료전지 623MW를 보급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8월 22일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을 발표하면서 정책목표로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자립률 2030년 20%, 2050년 50%로 설정하였다. 이중 핵심사업을 연료전지 보급으로 내세워 이를 실천할 세부 전략을 수립하고 홍보에 나선 것이다.

 

  연료전지는 친환경성과 안정성이 국내외에 이미 검증되어 많이 보급 중인 신재생에너지 설비지만, 최근 수소에너지 안전성 논란으로 신규 신청 지역에서 주민반대 민원이 발생함에 따라 부산시는 적극 소통과 설명에 나서기로 했다.

 

  연료전지는 물을 전기분해하면 전극에서 수소와 산소가 발생하는 원리를 역으로 이용하여,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성하는 신재생에너지 설비다. 

 

  연료를 연소시켜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기존 설비와 달리, 연소과정 없이 직접 전기에너지로 전환되므로 유해물질 배출이 거의 없고, 소음도 거의 없으며, 전자파 영향 또한 미미한 수준으로 매우 친환경적이다.

 

  또한, 수소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천연가스 등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데 공급압력조건이 가정에서 사용하는 가스레인지나 가스보일러에 공급되는 연료압력과 유사한 수준이며, 수소 저장·압축·연소과정이 없어 폭발 위험은 없다고 볼 수 있다. 특히,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산업안전보건공단 등 관계 기관의 법정 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수시로 검증받고 있다.

 

  이처럼 친환경성과 안전성을 모두 갖춘 연료전지 발전시장은 국내 약 437MW 규모로 형성되어 있으며, 설비의 약 70%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다.

 

  일본은 2017년 12월 수소기본전략을 수립하고 2030년까지 가정용 연료전지 530만대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호주는 2018년 8월 수소 로드맵을 수립하고 주 정부별 연료전지 발전소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수소경제 선도를 위한 각국 간 경쟁이 치열한 이때, 연료전지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협조를 위해 정부와 함께 시민과의 소통에 나섰다.”면서, “우리 시 자체적으로 연료전지 사업의 안전성을 알리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