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시, 고의로 가로수 훼손한 건설업체 행정조치 -

친환경 녹색도시 부산 위해 가로수 사수 나선다!
부서명
공원운영과
전화번호
051-888-3785
작성자
김성희
작성일
2019-08-19
조회수
194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부산시, 고의로 소금 뿌려 가로수 생육을 저해한 건설업체 적발, 원상회복명령 및 훼손부담금 부과 ◈ 원인자 부담으로 피해 가로수에 토양치환, 영양제 투입 등 조치로 수세 회복 노력
첨부파일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고의로 가로수 생육을 저해한 건설업체를 적발해 행정조치에 나섰다.

 

  부산시는 지난 6월, 가로수 순찰을 하던 중 연제구 고분로 일대 은행나무 두 그루가 다른 가로수에 비해 유독 잎이 적고, 수세가 약한 점을 의심해 바로 앞 신축 공사 현장을 조사하였다.

 

  시는 공사를 담당하는 A건설 현장소장을 조사한 결과, 착공 시에 안전 기원제를 지내면서 현장 입구 일대에 소금을 뿌려 가로수의 생육환경을 훼손한 사실을 확인하고, 즉각 행정조치를 했다.

 

  관할 구청인 연제구청은 A건설을 상대로 가로수의 회복을 위한 토양치환, 영양제 투입 등 원상회복명령을 내리는 한편, 피해 가로수가 고사할 경우를 대비해 「부산광역시 도시림 등 조성 및 관리 조례」에 의거, 원인자부담금도 부과하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민선7기 ‘시민이 행복한 숲의 도시 부산’을 조성하기 위해서 한 그루의 가로수도 관리에 소홀하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가로수들이 건강하게 생육하는 환경을 위해 가로수 관리 감독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