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시․산․학 상생협력을 위한 대학 및 지역인재 육성 협의회 개최 -

오거돈 시장, “대학과 머리 맞대고 함께 풀어나갈 것”
부서명
대학협력단
전화번호
051-888-6772
작성자
이홍훈
작성일
2019-07-11
조회수
477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24개 대학 참여한 가운데 급변하는 대학환경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폭넓은 토의 진행 ◈ 사전행사로 전국 지자체 최초 ‘2019 지역사회 상생협력 지원사업’ 발대식 열려 ◈ 부울경총장협의회(회장교-동명대)의 ‘동남권관문공항 지지선언’ 등도 눈길
첨부파일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1일 오후 2시 시청에서 대학 및 지역인재 육성․발전에 관한 중요사항을 협의 조정하기 위해 대학․산업체․전문기관 등이 참여하는 ‘부산광역시 대학 및 지역인재 육성지원 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오거돈 시장과 24개 지역대학 총장․부총장이 참석하고 부산시교육청,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 부산산업과학혁신원 등 24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시-대학 상생협력 ▲입학자원 발굴 ▲정주환경개선 ▲대학의 지역기여 ▲대학생 활동지원 ▲산학협력강화 ▲미래인재양성 등 7대 상생협력 주요 분야에 대한 폭넓은 토의가 진행됐다.

 

  사전행사로는 부산시가 올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행하는 「2019 지역사회 상생협력 지원사업」의 발대식이 열려, 올해 사업 공모에서 선정된 동서대 등 9개 지역대학과 부산시 간 협약을 맺었다. 시는 앞으로도 대학이 지역사회 요구와 문제점을 발굴하고 지역혁신기관으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국비확보 등을 통해 사업을 확대하고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지난 1월 전국 지자체 최초 대학업무 전담 조직인 대학협력단을 신설, 대학직원과 공무원의 협업으로 대학현장 실무능력을 행정에 반영하는 등 시-대학 위기를 함께 극복하는 우수사례로 다른 시․도의 벤치마킹 모델이 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은 우수한 인적, 물적 인프라를 가진 대학이 24곳이나 있는 대학도시”라며, “오늘 협의회를 통해 지자체, 대학, 산업계가 하나 되어 급변하는 환경에 공동 대응할 수 있는 강력한 상생협력체계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함께 머리 맞대고 풀어나가자.”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앞서 부․울․경․제주총장협의회(회장교-동명대)는 ‘동남권관문공항 지지’를 선언했으며, 김해신공항 문제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총리실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판정과 부울경의 제대로 된 관문공항 건설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