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낚시통제구역 등 위험구역 지정 확대, 지능형 CCTV 확충 등 -

테트라포드 안전사고 예방에 유관기관 힘 모아~!
부서명
해양수도정책과
전화번호
051-888-5341
작성자
최윤철
작성일
2019-06-13
조회수
251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테트라포드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위험구역 지정확대 포함 시민홍보 및 합동지도 강화키로 ◈ 지능형 CCTV 확충 및 야간 LED조명을 이용한 이미지라이트 시범 설치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6월 12일 오후 3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부산시, 부산지방해양수산청, 구·군, 해양경찰 등 부산지역 연안관리청과 유관기관이 모여 연안 테트라포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는 매년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특히 여름철 안전사고가 많아 ‘해안가 블랙홀‘이라 불리고 있는 테트라포드 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이 논의되었다.

 

  연안관리청인 구·군과 해경 등 유관기관은 테트라포드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시민홍보 강화 및 합동지도·단속에 같이 힘을 모으기로 하였으며, 추락사고의 주요인 중 하나인 낚시행위 금지를 위해 지난해 해운대 마린시티 포함 4개소에 지정된 낚시통제구역 등 위험구역 지정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부산시는 올해 야간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LED조명을 이용한 이미지라이트를 영도구 남항동 호안 주변 등 3개소에 시범 설치하였다. 효과가 좋을 경우 확대‧시행 예정이며, 현재 5개소 17대를 운용 중인 지능형 CCTV도 민락항 주변에 3대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지속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테트라포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여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도시 부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