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이기대

이기대(二妓臺)는 장산봉이 바다로 면한 동쪽 바닷가에 있는 대(臺)로 용호3동에 속한다. 용호하수처리장에서 고개 하나를 넘은 곳이다. 장산봉(225.3m) 동쪽 바닷가는 기기묘묘의 바위 절벽으로 경관이 뛰어났지만 사람이 오가는데는 위험하다. 그래서 바다에서 배로 그 경관을 즐긴다. 그러나 이기대 자리는 바다에 접한 암반이 비스듬한 경사로 기울어져 바다로 빠져드는 자리다. 그 자리는 거의 평면에 가깝다. 그렇게 평면이 가깝게 된 곳이 산을 따라 2㎞ 정도 바닷가를 이었다. 그 바위반석에서 동해를 바라보는 경관과 밀려드는 파도를 바라보는 경관이 빼어났을 뿐 아니라 낚시꾼의 낚시터로 아주 좋은 곳이다. 이곳에서 바다너머 동해에서의 일출과 월출의 경관 또한 일품이다. 그동안 작전지구가 되어 민간인 출입이 금지되었다가 1993년에야 민간인에 개방되었다. 이기대라는 명명은『동래영지』의 기록에 보인다.

『동래영지』는 경상도 좌수사였던 이형하(李亨夏: 1849, 12.30∼1950.8.21 재임)가 종전의 기록을 토대로 하여 보충 수집하여 좌수영의 역사와 지리에 소상하게 기록한 책이다. 이 책 산천조에는 이기대라 적고 "左營南十五里 上有 二妓場 云(좌수영에서 남쪽으로 15리에 있다. 위에 두 기생의 무덤이 있어서 그리 말한다)"고 했을 뿐 구체적인 내용은 씌어 있지 않다.

향토사학자 최한복(崔漢福 : 1895∼1968 : 수영출신)씨에 의하면, 임진왜란 때 왜군들이 수영성을 함락시키고는 경치 좋은 이곳에서 축하잔치를 베풀었는데 수영의 기녀 두 사람이 잔치에 참가하였다가 왜장에 술을 잔뜩 권하고 술 취한 왜장과 함께 물속에 떨어져 죽었다는 데서 이기대라 했다고 전하고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문화예술과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