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부산포해전

부산포 해전

부산포 해전(釜山浦 海戰)은 1592년 4월 13일 왜군이 부산진성을 함락시킨 이후 우리의 전국토를 빠른 속도로 침략하자, 왜군의 해상보급로는 물론 후방 보급로를 차단하기 위하여 동 9월 1일(음) 전라좌수사인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함대가 부산진성 앞바다(오늘날의 부산 북항)에서 왜군의 선박을 격파하고 불태우는 성과를 거둔 해상전투이다. 1592년 4월 13일 왜군의 침략이 있자 경상좌도 해안방어를 책임지고 있던 경상좌도 수군절도사영의 수사 박홍(朴泓)은 도망쳐 버렸고, 경상우도 수군절도사영(慶尙右道水軍節度使營)의 수사 원균(元均)의 패전으로 수군 만여 명이 모두 해산하였다. 이처럼 수군이 스스로 무너지면서 왜군이 쉽게 상륙하게 된 요인이 되었다.

이에 율포만호(栗浦萬戶) 이영남(李英男)과 옥포만호(玉浦萬戶) 이운룡(李雲龍)이 경상우수사(慶尙右水使) 원균(元均)에게 이곳을 버리면 전라·충청도도 위태로울 것이라고 항의하면서 호남의 원병을 청해서라도 사수할 것을 역설하였다. 경상우도로부터 구원 요청을 받은 전라좌수사 이순신(全羅左水使 李舜臣)은 휘하 장수를 소집하여 의논하였다. 이 자리에서 찬반양론이 제기되었으나 이순신은 경상도로 출병을 결정하였다.

전라좌도 수군은 9월 1일(음) 가덕도 북방을 출발하여 부산포로 향하였다. 이때 적들은 부산진성 동쪽 산의 언덕에 삼군(三軍)으로 나누어 진을 치고 있었는데, 적함의 수는 470여 척이나 되었다. 그러나 통분할 일도 있다. 그것은 적군 속에 부역자가 많이 섞여 있었다는 사실이다. 9월 1일 하루 종일 계속된 전투에서 승전한 아군은 계속 적을 토벌하려 했으나 중지하였다. 그 이유는 일본군은 기병을 가진 반면 우리 수군은 군마를 갖지 못하였으며, 병력의 숫자도 열세였기 때문이었다.

아울러 장기간에 걸친 항해에다 종일토록 항전했기 때문에 군사들이 피로하여 육지에서 전투하기가 어려웠으며, 날도 저물었기 때문이었다. 가덕도로 되돌아와, 다음날 연합함대를 해체하고서 이순신 장군의 전라수군은 여수 본영으로 돌아감으로써, 부산포 해전은 막을 내렸다. 부산포 해전은 수적으로 우리 함대의 수가 적에 비해 3분의 1밖에 안 되었으며, 또 적은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었기 때문에 아군에게는 아주 불리한 여건이었다.

부산포 해전(釜山浦 海戰)은 병사들이 오랜 항해로 지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승리한 전투로서 임진왜란 해전 중에서 대승을 거둔 승첩 중의 하나였다. 사실 부산포 해전은 전술적으로 적군을 사살하기보다는 적선을 깨뜨리는 데 주력하여 적선 100여 척을 격파한 대첩이었다. 부산포 해전의 전투 이후로 일본의 수군은 함선이 파괴되는 등 거의 대부분 와해되고 말았다. 특히 부산포 해전은 전라수군과 경상수군이 연합하여 승리를 거둔 전투였다는 데서 그 역사적인 의의가 크다고 하겠다.

부산포 해전의 주무대였던 부산포는 일제강점기 부산진 앞바다의 매립으로 오늘날의 부산 북항의 규모로 축소되었다. 부산시에서는 부산포 승전일을 기념하기 위하여 1592년 당시 음력 9월 1일을 양력으로 환산하여 10월 5일을 "부산시민의 날"(1980. 9. 10 공포)로 지정하여 매년 이날을 기념하고 각종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그러나 "부산시민의 날”로 지정된 부산포해전 승전과 관련한 역사적 유적지에 그 흔적을 살필 수 있는 표지석 하나 세워져 있지 않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