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임시수도기념관

임시수도기념관

임시수도기념관(臨時首都紀念館)은 서구 부민동 2가 22번지에 위치하고 있다. 진주에 있던 경상남도 도청이 부민동으로 옮겨 온 것은 1925년 4월 1일(업무개시는 4월 25일)이었다. 그에 따라 부민동 3가 221번지에 경상남도지사 관사가 1926년 8월에 준공되었다. 건물은 목조 2층 일식기와집 양식이다. 그 이후 줄곧 경남도지사 관사로 쓰이다가, 1950년 한국전쟁이 일어나자 수도가 서울에서 대전·대구를 거쳐 8월 18일에 부산으로 옮겨져 경상남도 도청은 중앙정부 청사의 중심부가 되고, 도지사 관사는 이승만 대통령 관저로 사용하게 되었다.

부산이 임시수도가 되고, 도지사 관사가 대통령이 집무하는 관저가 된 것은 1950년 8월 18일 이후였다. 그러나 그해 9월 28일 서울 수복과 함께 정부는 서울로 환도(10월 27일)하였다. 하지만 중공군 개입으로 1951년 1.4후퇴로 다시 부산이 임시수도가 되어 1953년 7월 27일의 휴전협정 성립과 함께 환도(8월 15일)할 때까지 부산은 중앙정부의 임시수도 역할을 하였다.

1963년 1월 부산시가 정부직할시로 승격되면서 경상남도의 관할에서 벗어나고, 경남도청은 1983년 7월 1일 창원에 새청사를 신축하여 옮겨갔다. 1984년 11월 1일부터는 부산지방검찰청과 부산지방법원청사로 사용하게 되었다. 도지사 관사는 1984년 6월 25일 임시수도 당시의 역사적인 사실과 유물전시를 위하여 임시수도기념관으로 지정되었다.

임시수도기념관에는 임시수도 당시 대통령관저로 사용시의 이승만 대통령 유품을 중심으로 하는 소장품이 여섯개 방에 전시되었다. 임시수도기념관은 한국전쟁 44주년을 맞아 1997년 6월 24일에는 한국전쟁의 내용과 임시수도로서의 부산의 의미를 되새기는 뜻으로 새롭게 단장하여 기념관으로서 민족상잔의 역사를 이해하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부산광역시에서는 새천년을 맞아 건물을 전면 개·보수를 통하여 한국전쟁 당시의 생활유물 및 각종 자료를 수집·구입을 통해 새롭게 전시공간을 재단장하여 2002년 4월 재개관하였다. 또한 관람객들의 이용에 편의를 제공하기 위하여 주변의 주택 구입을 통하여 주차장을 마련하였다. 부산광역시에서 기념물 제53호(2002. 5. 6 지정)로 지정하여 보존·관리되고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