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부산감리서

부산감리서

1883년 8월 19일 인천·원산·부산 등 3개의 개항장에 외교·통상업무량이 늘어나자 전문적인 사무를 처리하는 기구로 감리(監理)를 두게 되었다(부산감리는 동래부사가 겸임). 이후 계속하여 업무가 폭증하자 1890년 독립된 사무처리를 별도의 관공서인 감리서(監理署)가 설치되었다. 감리서에는 4명의 서기관과 1명의 방판(幇辦)을 두었다.

우리나라의 지방제도가 대대적으로 전면 개편된 것은 1894년(고종 31) 청일전쟁 중에 이루어진 갑오개혁 때이다. 1895년(고종 32) 5월 26일에 전문 6개조의 칙령 제98호로 조선초기부터 적용되어 오던 지방제도가 대폭 개정된 것이다. 즉 도제(道制, 8도)가 부제(府制, 23부)로 바뀌는 전면적인 관제개혁과 지방제도 개편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1896년(건양 원년) 8월 4일자 칙령 제35호로 기존의 부제(府制)는 폐지되고, 칙령 제36호로 전국을 13道 9府 1牧 331郡으로 개편되었다. 전국이 13道로 확장되었고, 도 아래에 군을 두었다. 기존에는 군이 부 아래의 행정구역이었으나 부·목과 같이 직접 도 아래 있는 행정구획이 되었다. 부(府)는 개항장인 광주·개성·강화·인천·동래(부산)·덕원(원산)·경흥·삼화(진남포)·무안(목포)등 9개소이다.

1903년(광무 7년) 7월 3일 칙령으로 각 도에는 도칙임관(道勅任官)인 관찰사 1인, 판임관인 주사 6인을 두었으며, 제주에는 진임관(秦任官)인 수사 1명, 판임관인 주사 1명을 두었다. 개항장인 부에는 진임관인 부윤 1인을, 전국의 군은 5등급으로 나누었다.

개항장의 경우는 개항과 동시에 부로 승격시켜 부윤을 두었으나, 감리서가 복설되면서 개항장의 감리가 해당지방 부윤을 겸임하였다. 1906년(광무 10) 10월 1일 감리서가 폐지되면서 일반 행정업무는 부윤에게 인계되었다.

부산감리의 고유한 임무와 권한은 부산항에 주재하는 각국 영사와의 교섭, 항내 일체 사무의 관장, 즉 섭외·통상사무, 개항장 거주 내·외국인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일이었다. 또한 개항장 감리는 행정면에 있어 관찰사와 동등한 지위로서 상대한다. 그리고 공문서의 왕래에 있어 대등한 지위에서 조회(照會)하고, 중앙관서인 각부 관련사항은 해당부처에 직접 보고하되, 외부에도 보고하도록 규정하였다. 또한 각 군수와 개항장 경무서의 총책임자인 경무관에게 훈령·지령을 내리고, 목사와 부윤에 대해 항무관련 사건은 훈령·지령으로 명령하도록 규정하였다. 그밖에도 감리는 개항장에 있어 상품의 진출이나 세액의 과다를 검사하여 탁지부에 상세하게 보고하는 동시에 외부에도 보고하도록 규정하였다. 외국인 거류지내에 거주자와 왕래하는 상인을 보호하여 상무를 감독케 하고 그에 대한 방해나 방해요소를 엄금하는 책임도 있었다.

감리는 통상교섭사무에 관한 한 목사나 부윤에 대해서도 훈령하고 지령할 수 있었다. 그 외에도 당해 개항장의 상화진출(商貨進出)과 세액의 과다를 조사하여 매월 말에 탁지부와 외부에 보고하도록 되어있었다. 부산감리서는 동래부와 업무로 자주 마찰이 생겨 1895년에 일시 폐지되었다가, 1896년 다시 설치되는데, 이때 감리서는 오늘날의 중구 영주동 봉래초등학교 부근에 있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