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두모포왜관

두모포왜관

왜관은 일본사절과 상인이 조선에서 외교와 무역을 하였던 곳이다. 당시 조선인들이 일본으로 건너가 무역하는 것이 금지되었기 때문에 일본인들이 조선으로 건너와야 했다. 따라서 조선은 포구를 지정하여 일본인들의 거주와 상행위를 허용하였다. 조선시대 초기에는 제포(薺浦, 현 웅천), 부산포(富山浦 현 부산), 염포(鹽浦, 현 울산) 세 곳에 왜관을 두었고, 허가 없이 일본인과 조선인이 자유롭게 출입하는 것을 통제하였다. 왜란으로 이전의 왜관은 폐쇄되고 일본사절이 서울로 올라가 조선국왕을 알현하는 것도 금지하였다. 그 후 일본과 국교가 재개되면서 조선은 1607년(선조 40) 부산포 한 곳에만 왜관을 지어 외교와 무역을 허락하였는데 이때 만들어진 것이 두모포왜관이다.

두모포왜관(豆毛浦倭館)은 현재 동구 수정시장 부근(약 33,000여㎡)에 있었으며, 왜관 동문 밖에는 좌천(佐川)이 흐르고 있었다고 한다. 왜관의 동쪽은 바다에 접해있고, 서·남·북쪽은 담을 쌓아 경계로 삼았다. 지금도 두모포왜관이 있었던 주변을 고관(古館) 또는 구관(舊館)이라고 부르고 있다. 이는 1678년(숙종 4) 이관한 초량왜관을 새로운 왜관 즉 신관(新館)이라고 부른 데서 유래하였다.

그런데 두모포왜관은 부지가 좁고, 수심이 얕을 뿐만 아니라, 남풍을 직접 받아 대형 무역선과 각종 배들이 정박하기에 부적합하였고, 부산진성 등 조선의 군사시설과 가까워 국가기밀이 누출될 위험도 따랐다. 따라서 이관(移館) 논의가 자주 대두되었고 마침내 1678년 초량왜관으로 그 기능을 넘겨주게 되었다.

2000년 부산광역시에서는 동구 초량동 고관입구 도로공원 윤홍신 장군 석상 옆 화단에「두모포왜관터」의 표석을 세워 역사교육 및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