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서면

서면(西面)은 현재 부산의 중심 상권을 형성하고 있는 교통·산업·유통·금융 등의 중심지라 할 수 있을 만큼 번화한 곳이다. 이곳은 행정상으로 부산진구 부전동에 속하여 있다. 서면이라는 명칭은 조선시대 동래부(군)에 속하는 면으로『동래부지(1740)』에는 동래부가 7개면(읍내면, 동면, 남촌면, 서면, 북면, 사천면, 동평면)으로 구성되어 있었고, 서면에는 11리(산저리, 여고리, 석사리, 대조리, 거벌리, 초읍리, 양정리, 연지리, 범전리, 전포리, 만덕리)로 구성되어 있었다. 1904년 간행된『경상도동래군가호안』에는 서면이 서상면과 서하면으로 나누어져 있다.

현재 서면이라 불리는 지역은 서하면의 부전리 일대로서 서상면·서하면의 중심지였던 곳으로 조선시대『동래부지(1740)』에는 동래부 동평면 부현리(釜峴里)에 속하였다. 부현은 지금의 부암고개로 추정된다. 부전동은 부현리 중에서도 범전리와 전포리에 인접하였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보이며, 1936년 시·군의 구획정리 때 부전동이란 이름이 사용되었다. 지금도 행정구역으로는 부산진구 부전동이지만 옛 행정구역이었던 동래부 서면(西面)이라는 명칭을 구전으로 사용되면서 굳혀진 지명이 된 것이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