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대비 의료기관장 회의 개최 -

지역사회 감염원 조기발견 위한 의료감시체계 구축 논의
부서명
보건위생과
전화번호
051-888-3412
작성자
송교필
작성일
2020-02-20
조회수
243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2.20. 10:00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장 참석하는 회의 개최… 선별진료소 확대 운영 및 감염의심자 진단검사 확대 시행 협조 요청 ◈ 의료기관에 의료진 마스크 착용 등 행동요령 준수 및 병문안객 관리강화 등도 당부 ◈ 오거돈 시장 “지역사회 확산 우려… 더욱 과감하고 강력한 대응으로 시민 불안 해소” ◈ 부산시, “코로나19 의심 때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확인해 방문할 것”시민들께 당부
내용
- 부산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대비 의료기관장 회의 개최 -

 

  부산시는 오늘(20일) 오전 10시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오거돈 시장이 주재하는 의료기관장 회의를 열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에 대비해 최일선 의료기관과 선제적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회의에는 부산지역의 28개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장이 참석했다.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감염이 확대되고, 부산에서도 대학병원 3곳의 응급실이 폐쇄되는 등 긴장감이 높아지자 부산시는 대응 기조를 바꿔 감염원을 조기에 발견해 조기에 치료할 수 있도록 대응태세를 갖추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역사회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촘촘한 감시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시는 앞으로 감염의심자가 빠짐없이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고, 선별진료 요구와 수요가 높아지는 상황에 대비해 선별진료소 추가 확대 및 검체 채취 기능 강화 등을 독려했다.

 

  감염 예방 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시는 보건소와 읍·면·동 주민자율방역단을 통해 지역사회 방역을 지원하고,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소독 지도도 강화한다. 의료기관에는 기관 내 의료진 감염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등 행동요령 준수와 외부인 의료기관 출입 자제, 병문안객 관리강화 등을 요청했다. 또한, 호흡기 환자가 의료기관 내에서 다른 환자의 동선이 분리 운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해 시민들이 감염불안에서 벗어나 안심하고 진료받을 수 있는 진료체계 방안도 함께 모색하였다.

 

  또한, 의료계에서는 감염병의 특성상 피할 수 없는 측면이 있지만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종합병원과 중소병원, 의원간 역할 분담이 중요한 만큼 시 차원에서 지원을 요청했다.

 

  오거돈 시장은 “부산시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총력 대응을 할 것이다. 지금까지의 체계도 강화할 것”이라면서, “인력과 장비, 시설 면에서 어려움이 있겠지만 국가적 재난을 다 함께 극복하겠다는 마음으로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최근 대구경북 사례를 볼 때, 변화된 코로나19의 전개 양상에 맞추어 우리 시의 병상 자원과 의료인력 등 보유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한 의료기관과 함께 여러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부산시 관계자는 전일 대학병원 응급실 4곳 임시 폐쇄 사례를 들면서, “의료대란을 막기 위해 의료기관 간 역할 분담이 중요하다.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되면 보건소 등 반드시 지정된 선별진료소를 먼저 확인하고 찾아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부산시는 의료현장 상황에 맞추어 감염병 관리대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전파양상과 추이를 살피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지속적으로 지역의료계와 협력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