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오페라하우스, 국제아트센터의 공간계획~운영 전반 프로젝트관리자 -

부산시, 오페라하우스 총괄 PM 이용관 대표 선임
부서명
문화예술과
전화번호
051-888-4842
작성자
구영아
작성일
2019-08-13
조회수
291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시민을 위한 최고의 공연시설로 제대로 만들기 위한 민선7기의 문화시설 정책고문역 ◈ 오페라하우스, 국제아트센터와 기존 문화회관 등 시 주요문화시설 전반 컨트롤시스템 ◈ 前)대전 예술의 전당 관장 등을 역임 現)부산문화회관 대표이사 이용관 대표 선임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오페라하우스’와 ‘부산국제아트센터’의 설계~시공~운영 등 공연장의 생애주기 전반에 걸쳐 컨트롤할 수 있는 정책고문인 총괄 PM으로 이용관 부산문화회관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이 대표는 대전 예술의전당 관장을 역임하고 현재 재단법인 부산문화회관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부산시는 2022년 완공을 앞두고 있는 오페라하우스와 부산국제아트센터의 공간계획과 운영프로그램 분야, 그리고 그동안 부산의 대표적 문화시설로 역할을 해 온  부산문화회관, 시민회관 등 부산시 주요 문화시설과의 기능 재배치와 조정 등 市 문화시설 전반을 컨트롤하기 위해서는 현 부산문화회관 대표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판단하여 적임자로 선정하였다.

 

  앞으로 ‘문화시설 총괄 PM’은 관계 전문가(10인 내외)로 소협의회를 구성하고 다양한 전문의견을 수렴하여 지난번 오페라하우스 기술분과위에서 제기한 공간계획 등 설계의 재검증과 설계변경 제안 등 오페라하우스와 국제아트센터의 공간계획~운영 전반에 걸쳐 정책 제안을 하게 된다. ‘문화시설 총괄 PM’의 임기는 ‘19년 8월부터 오페라하우스, 국제아트센터의 운영주체가 구성되는 시점까지로 하되 필요할 경우 연장가능하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오페라하우스는 동북아해양수도 부산을 상징하는 세계적 랜드마크가 될 것이므로 더디 가도 제대로 지어야 한다.”며 “돌다리도 두들겨보고 간다는 심정으로 재검증을 하고 시민들에게 진행상황을 상세히 보고해 시민과 함께 만드는 오페라하우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현재, 북항재개발지 29,542㎡에 연면적 51,617㎡, 지하2층, 지상 5층 규모로 건립 중인 오페라하우스는 현재 기초파일공사 및 지하 터파기 공사 중으로 공정률 약 4.4%를 보이고 있고, 부산시민공원에 건립중인 국제아트센터는 지하1층, 지상3층, 대공연장 2,000석 규모로 교통영향평가 심의, 건축협의, 기본설계적정성 검토 등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현재 실시설계용역 마무리단계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