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교통정책 시민참여단」 토론회 개최 -

「안전속도 5030」으로 안전도시 부산 만든다
부서명
공공교통정책과
전화번호
888-3915
작성자
주은영
작성일
2019-04-15
조회수
125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교통정책 시민참여단’ 2차례(3.21. 3.29.) 개최, 사업 추진 시 다양한 시민의견 적극 반영 ◈ 시민공감대 형성 및 예상문제점 충실한 검토 거쳐 올해 하반기 ‘안전속도 5030’ 시행 예정 ◈ 자동차 전용도로 제외, 하반기 중 부산시 주요도로(50km/h) 이면도로(30km/h) 속도제한 예정
첨부파일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부산경찰청은 ‘안전속도 5030’ 사업 시행에 대한 시민의견 수렴을 위해 ‘교통정책 시민참여단’ 토론을 2차례 개최했으며, 제시된 의견은 사업 추진 시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온라인 공개모집을 통해 100명의 시민으로 구성된「교통정책 시민참여단」은 주요 교통정책을 시민의 입장에서 진단하고 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하며 지난 3월 21일, 29일 두 차례 ‘안전속도 5030’ 시행 관련 시민의견 수렴을 위해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안전속도 5030’사업 시행의 필요성, 효과 등에 대한 설명과 함께 예상 문제점, 시민 공감대 형성방안에 대한 다양한 시민의견이 있었으며 주요 의견으로는 운전자, 운송업계 종사자의 막연한 거부감 해소 필요, 구간대별 탄력적 시행 등이 있었다. 또한 사업 시행 전 적극적 홍보 및 교통안전교육과의 연계 필요성도 논의됐다.

 

  참여단을 대상으로 ‘안전속도 5030’사업의 공감 여부에 관해 개별 설문조사도 진행됐는데 총 82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결과, ‘공감한다’는 59명(72%), ‘보통이다’는 9명(11%), ‘공감하지 않는다’는 14명(17%)으로 공감하지 않는 이유로는 출퇴근 시간 소통영향, 차량정체 예상 등이 있었다.

 

  부산시는 택시, 버스 등 운송업계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고 업계 건의사항을 충실히 검토할 예정이며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다양한 매체를 활용, 사업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며 도로교통공단과 교통문화연수원 운전자 교육 과정에도 ‘안전속도 5030’ 시행 내용을 포함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안전속도 5030’ 사업은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가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라면서 교통정책은 시민의 생활과 직결되는 사항으로 시민 공감대 형성 및 사전 분석이 필수인 만큼 향후 지속적으로 시민 의견을 수렴하여 정책에 반영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