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2030 부산등록엑스포 유치 성공을 위한 ‘국회․부산광역시 공동세미나’개최

부서명
2030엑스포추진단
전화번호
051-888-6441
작성자
손원석
작성일
2018-02-13
조회수
114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부산시, 2. 19. 10:00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2030 부산등록엑스포 유치 성공을 위한 ‘국회·부산광역시 공동세미나’개최 ◈ 부산지역 국회의원 유치기원 행사, 국내 엑스포 전문가 대거 참석 유치 전략 조언
내용

 

    부산시는 2030 부산등록엑스포의 조속한 국가사업화 승인을 기원하고 본격 유치경쟁 전략을 마련하고자 2월 19일 오전 10시 서울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국회․부산광역시 공동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지난 1월 29일 강서실내체육관에서 5천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시민결의 대회 열기를 국회로 이어가고, 부산등록엑스포의 필요성과 경제적 효과 공감대를 확산 시켜 빠른 시일 안에 국가사업화 승인을 받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공동세미나는 조경태 국회의원, 부산시, 2030부산등록엑스포유치 범시민추진위회원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박람회연구회가 주관하며, 1부 개회식과 2부 세미나로 나뉘어 진행한다.

 

  먼저, 1부에서는 ▲엑스포 유치 염원 동영상(1.29 시민결의대회) 시청 ▲2030부산등록엑스포 유치 기원 세레모니가 펼쳐진다. 

 

  2부 주제발표에서는 ▲이두희 산업연구원 지역정책연구실 실장의 ‘부산엑스포 유치 필요성과 개최 효과’ ▲이각규 한국지역문화이벤트연구소 소장의 ‘부산엑스포 유치의 국가사업화 및 정부지원’ ▲조용환 전 여수세계박람회조직위원회 홍보실장의 ‘부산엑스포 유치성공 홍보전략’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 뒤 ▲전문가 토론에서는 김이태 부산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오성근 범시민추진위원회 집행위원장 등 6명의 엑스포 전문가 패널이 참석하여 ‘부산엑스포의 도전과 과제(가제)’ 라는 논제로 토론회를 가진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제는 시민들의 유치 열망에 정부가 답해야 한다. 일자리창출, 국가 혁신성장, 미래세대의 발전을 위해서는 민․관․정 모두 다시 한번 힘을 모을 때이다”고 말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작년 2월24일 2030부산등록엑스포를 국제행사 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한 이래 지난 1년간 타당성조사를 진행하였고 이제 그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등록엑스포 유치 절차 및 결정은 2021년 정부 차원에서 국제박람회기구(BIE) 유치 신청, 2022년 BIE 실사, 2023년 170개 회원국이 참가하는 BIE 총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자료관리 담당자

언론홍보담당관
강현수 (051-888-1331)
최근 업데이트
2017-09-0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