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용두대

용두대는 기장군 기장읍 죽성리 해안에 있는 야산이다. 용두대는 산의 지세나 형태가 용머리처럼 생겼다고 하여 붙은 이름이다. 용두대는 풍수적 명당으로 알려져 『기장읍지』에서 4대 경승지 가운데 하나로 꼽고 있다.

용두대는 산봉우리가 세 겹으로 둘러싸여 있는 야산으로, 동쪽으로는 신천천이 동해로 유입하고 남쪽으로는 봉대산(烽臺山)이 자리 잡고 있다. 용두대는 풍수적 명당으로 알려진 기장의 경승지 중 하나이다. 용두대의 지맥을 보면, 용의 머리에 붙은 목 부분이 잘록하여 두 사람이 함께 걷기 어려우며 양면이 날카롭게 생겼다. 용의 허리는 완만하게 세 번 굽어지고, 꼬리는 뚜렷이 한쪽으로 뻗어 있어 한 마리의 용이 바다에 떠 있는 형국(形局)이다.

이 지방의 풍수가들은 “황룡부해지형(黃龍浮海之形)이라 하며, 좌에 유온천(有溫泉)이고, 용의 여의주처럼 용두대 앞 바다에는 큰 바위가 줄지어 서 있다”고 한다. 용두대 앞에 있는 어사암(御史岩)[옛날에 어사가 놀았다 하여 붙은 이름]과 응암(應岩)[바위의 모양이 매처럼 생겼다 하여 붙은 이름]이 바다와 어우러져 절경을 이루며, 북동쪽으로는 황학대(黃鶴臺)가 펼쳐져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유산과
이연심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21-08-26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