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겸효대

겸효대는 고려후기 문신 김겸효가 지낸 곳이다. 『동국여지승람』(1513)에는 “겸효대는 동래현(東萊縣) 남쪽 5리에 있다 하고 선인인 김겸효(金謙孝)가 노닐 던 바 있어 그리 이름하였다”라고 하였다. 또한 『동래부지󰡕(1740년) 산천조에는 "척산을 배산(盃山)이라고도 한다. 동래부의 남쪽 5리에 있는데 위에 겸효대가 있다"라고 하였다. 또한 『동래부읍지󰡕(1832)에는 “동래부의 남쪽 5리에 있고 황령산에서 이어진 곳에 겸효대가 있다”라고 하였다. 겸효대의 아름다운 경치를 노래한 시(詩)가 『동래부지』, 『동국여지승람』 등에 전해지고 있다.

겸효대가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은 고려 때 좌사대부 정추가 1366년(공민왕 15) 이존오와 함께 신돈을 탄핵했다가 살해될 뻔 했으나, 이색의 도움으로 죽음을 면하고 동래현령으로 좌천되어 부임하면서 부터이다. 동래현령이었던 정추는 선인이라 일컬어진 김겸효와는 친한 사이였던 것 같다. 그는 동래현령으로 있으면서 배산 위에서 신선처럼 사는 김겸효를 자주 만나 가슴 터 놓는 교우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당시 겸효대 주변은 아름다운 절경과 이곳에서 확 트인 해운대 앞바다를 바라다보는 경관에 시인·묵객들이 유상처로 많이 찾았던 것 같다. 겸효대가 있었던 위치가 지금은 막연하게 배산 위라고 했으나, 실제로 가능한 곳은 여러 곳으로 보인다.

겸효대가 있었던 주변에는 삼한시대 옛 지명인 거칠산국의 유적으로 추정되는 배산성지가 있다. 성은 배산의 허리 부분과 정상에 각각 성을 쌓은 쌍가락지 모양의 이중성(二重城)으로서 토성이다. 현재는 토성의 기초 부분만 남아 있을 뿐이다. 최근에는 배산 동남쪽 끝자락인 옛 부산국군통합병원 자리에서 신라시대 동래군(東萊郡)의 치소(治所)였던 고읍성터 유적의 발굴로 주변지역을 공원으로 조성하여 시민휴식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유산과
이연심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21-08-26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