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학자 및 교육자

학자 및 교육자 : 연번, 성명, 생몰연대, 주요업적 항목으로 구성된 표
연번 성명 생몰연대 주요업적
1 최치원
(崔致遠)
857년~? 신라의 학자 겸 문장가. 전국을 방랑할 때 부산의 바닷가에 잠시 머물렀는데, 이때 동백섬 인근 바위에 자신의 자(字)를 따서 ‘해운대(海雲臺)’라는 글씨를 새김.
2 정서
(鄭敍)
1115년경~? 고려 전기의 문신. 인종의 총래로 10년 동안 승진을 거듭하였으나 의종이 즉위한 후 모반 사건에 엮여 동래로 귀양옴. 귀양살이 하면서 의종을 그리며 「정과정곡」이라는 노래를 만듦. 
3 장영실
(蔣英實)
?~? 조선 전기 부산 출신 과학기술자. 장영실의 어머니는 동래현의 관노임. 자동 물시계인 자격루와 측우기 등 발명하여 조선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함.
4 이선
(李選)
1632년~1692년 조선 후기 기장에 유배된 문신. 1689년 기사환국이 일어나 기장으로 유배됨. 유배생활하면서 『송강가사(松江歌辭)』를 비롯한 송강‧정철 문집 일부를 정리함.
5 한상동
(韓尙東)
1901년~1976년 고신대학교를 설립한 신학 교육자. 일제의 신사 참배 강요에 대한 저항과 반대 운동을 전개함. 친일 청산을 위한 교회 쇄신 운동을 전개함. 고신대학교를 설립하여 신학교육에도 힘씀.
6 박원표
(朴元杓)
1910년~1986년 향토사학자. 전문적인 향토사 연구를 위해 부산향토연구회를 조직하여 부산 향토사 연구의 개척자 역할을 함. 『부산 변천사』 등 부산 역사 관련 저술 활동을 함. 
7 박필채
(朴苾采)
1842년~1925년  근대 부산에서 활동한 교육자. 유림의 추천으로 동래부의 면훈장(面訓長)됨. 신학문을 배척하지 말고 배울 것을 권하면서 신식 학교의 설립과 교육에 참여함. 1910년 국권침탈 후 교육활동을 중단함. 
8 손진태
(孫晉泰)
1900년~? 부산 출신 역사 민속학자. 1920년대와 1930년대 초반 수차례 경상남도 해안 일대 등을 답사하면서 설화‧민요 등의 민속 자료를 수집하고 민속 문화 연구에 힘씀.
9 우장춘
(禹長春)
1898년~1959년  부산에서 활동한 육종학자. 1936년 종의 합성 이론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여 육종학자의 입지를 굳힘. 한국농업과학연구소를 운영하기 위해 귀국함. 동래 온천장의 원예시험장에서 한국적 토양에 맞는 농법 개발에 힘씀.
10 윤인구
(尹仁駒)
1903년~1986년 부산대학교를 설립한 교육자. 3‧1운동에 참여한 후 일제의 압박이 심해져 일본으로 유학감. 광복 직후 경상남도 내무부 학무과장이 됨. 부산대학교 재건에 매진한 결과 1953년에 부산대학교는 종합대학으로 재탄생하였고, 초대 총장에 취임함.
11 조명기
(趙明基)
1905년~1988년 부산 출신 한국 불교학자. 일본 유학시절에 흩어져 있던 원효 관련 자료들을 수집‧연구함. 광복 직후 불교 혁신 운동을 전개함. 팔만대장경 번역 등 불교 대중화에 노력함. 
12 정중환
(丁仲煥)
1914년~2001년 부산에서 활동한 역사학자. 광복 후 부산대학교‧동아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임하면서 역사 연구와 교육에 힘씀. 부산시 문화재위원‧시사편찬위원 등의 활동 통해 문화재 보존과 관리에도 심혈을 기울였음.
13 최한복
(崔漢福)
1895년~1968년  부산 출신 교육자 겸 향토사학자. 약 40년 동안 초등학교에서 민족정신과 애향심 실천하고 교육함. 수영에 관한 역사 자료와 민속자료 발굴‧보존을 위해 노력함. 「수영야류」를 정리하고, 수영지역의 역사를 기록한 『수영유사』 집필함.

* 부산의 인물은 『부산을 빛낸 인물』(전3권, 2001년~2003년) 수록 인물을 분야별로 재정리함.

** 부산의 인물에 관한 자세한 것은 부산소개 > 부산의 역사 > 향토사도서관을 이용하세요.

부산을 빛낸 인물 E-BooK 보기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유산과
이연심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21-08-20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