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도시개발

부산은 1876년의 개항으로 서구문화 유입의 창구가 되었다.
개항 이후 1905년에 부산항 북빈지구 제1기 공사가 준공되고, 부산과 시모노세키를 잇는 부관연락선의 취항과 육상연계시설로서 경부선철도가 개통되었다. 이것은 근대적인 시설을 갖춘 국제항으로서의 새로운 출발이라 할 수 있다. 부산의 첫 도시개발은 1910년 일본조계지내의 관유지, 사유지, 도로용지 등으로 구분한 일본조계지 주변의 가로계획과 1909년 영도 북단일원의 구획정리사업 준공이다. 특히, 시가지개발에 활력소가 된 것은 전등가설(1900), 상수도시설(1902), 전차운행(1915)을 들 수 있다.
1921년, 초량·좌천·영주동 일원에 대한 가로정비사업으로 도시형성의 기틀이 마련되었다.
1911~1916년에는 부산축항 제1기공사와 더불어 일차적인 선박수용시설을 갖추면서 1918년에는 해상 물동량이 100만톤을 넘어서게 되었다. 1925년 항만과 도시개발을 위한 해수면 매립(489,307.5㎡) )과 부산진일원의 대매립공사(1,508,100㎡) 등 커다란 진전은 그 입지적 특성으로 꾸준한 인구증가가 있었다는 점이다. 1936년에는 20만명이던 도시인구가 광복이 되던 1945년에 28만명이 되었고, 해외로부터 귀환동포의 유입으로 1948년에는 50만명을 넘어 1960년에는 116만명으로 급증하였다.
1963년 1월 정부 직할시 승격은 도시개발의 활력소가 되어, 부산부두지구 구획정리사업이 1962년 9월에 착공 1967년 5월에 완공되었다.
1967~71년까지 고지대 재개발사업은 불량주택 개발로 철거와 이주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고지대의 재개발사업이 성과를 거두었다. 1970년대는 도시의 구조적인 면이나 건설부문에 커다란 진전이 있었으나 도시인구의 폭발적인 증가는 용지난을 가중시키고 모든 도시문제를 더욱 심화되었다. 1970년대의 10년 동안 부산인구가 180만명에서 300만명으로 165%의 놀라운 양적팽창을 기록한 반면에 도시의 주거환경은 어둡고 어려운 시기였다.
대중교통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도시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대량교통 수단인 도시철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985년 노포동과 범내골 간 16.2km 개통을 시작으로 현재 4개 노선 115.2km(114개역)가 운영 중에 있다. 1호선은 노포동과 다대포해수욕장 구간으로 39.9km이며, 2호선은 장산과 양산 구간으로 54.2km이며, 3호선은 대저와 수영 구간으로 18.1km이며 2005년 11월 개통되었다. 4호선은 미남에서 안평 구간으로 12km이며, 2011년 3월 국내 최초 무인경전철로 개통되었다.
부산의 대동맥인 번영로(제1도시고속도로)는 문현시장~구서IC간 15.7㎞를 1977년 5월 23일 착공하여 1980년 10월 7일 개통하였고..
동서고가도로(제2도시고속도로)는 부산항 3단계 개발에 따른 교통난 해소를 위해 문현로타리~감전Ⅰ,C간 10.9㎞를 1988년 4월 9일 착공하여 1992년 1월 9일 준공되었다. 관문대로(제3도시고속도로)는 좌천동 5부두~삼락동 낙동제방간 10.8㎞를 1993년 4월 21일 착공하여 2001년 12월 10일 준공하였다. 부산항 배후도로인 광안대로(7.42㎞)는 1995년 2월 9일 착공 2003년 1월 6일 준공하였다. 부산시의 3대 프로젝트인 센텀시티 개발은 옛 수영비행장 부지 총면적 1,174,800㎡을 1997년부터 2006년까지 기반시설조성공사를 준공하였다. 오시리아관광단지는 기장읍 대변·시랑리 일원의 3,663천㎡(110만평) 부지에 체류형 복합·관광레저 단지를 조성하는 부산시의 역점 사업이다. 2014년에 선도사업으로 진행한 골프장과 복합쇼핑몰이 문을 열었고, 2017년 힐튼 부산호텔이 개장하였으며, 2016년 부울고속도로와 관광단지를 연결하는 오시리아역이 개통되어, 관광단지로의 접근성이 향상되었다. 서부산권 복합산업유통단지 조성사업은 강서구 강동동 135-1번지 일원에 바이오, 신소재산업, 신재생에너지 등의 업종을 유치하여 질 좋은 일자리 창출, 도시발전에 기여코자 진행 중인 부산시의 또 다른 역점사업이다. 사업기간은 2026년까지이며, 사업비는 13,000억원이다.
부산시에서 나름대로의 공공주택건립이 시작된 것은 1950년대부터이다.
이것은 피난민이나 이재민을 위한 후생주택사업으로 1954년부터 5개년 사업으로 2,151세대를 UNKRA자금으로 국민주택 및 난민주택를 건립하였고, 1960년대에는 시영주택건립이 활발해져 1962~1988년말까지 총 26,617세대가 건립되었다. 그리고 민간아파트 건립은 1972년 주택건설촉진법의 제정으로 민간아파트 건설이 확충되면서 대형민영아파트 건설이 주택공급의 주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다.
1988년 12월말 부산시 주택보급율은 58.3%로서 1963년의 77%에 비해 주택사정은 계속 악화되고 있는 그 원인은 근본적으로 도시화에 따른 인구증가와 주택난의 심화라고 할 것이다.
따라서 1995년 12월 30일 도시재개발법 개정으로 주택 및 공장재개발 사업도 의무적으로 포함하도록 되어 앞으로 재개발을 통한 도시발전이 기대된다. 1997년말 부산의 주택보급률은 79.3%로서 총주택수는 810,885호이고 이중 공동주택이 55.97%, 단독주택이 44.1% 점유하고 있으며, 제3차 국토종합개발계획(1992.~2001)에 의거 2001년에는 557천호 주택건설(89.2%)로 주택의 질적향상과 양적증대로 주거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2005년말 부산시의 주택보급률은 101.4%로 총주택수는 967,138호이며..
이중 공동주택은 71.4%(689,593), 단독주택이 26.9%(260,592호), 비거주용주택내의 주택 1.8%(16,953호)이다. 2005년도 주택건설 실적으로는 25,458호가 조성되었으며, 또한 국민임대 주택은 3,421호가 건설되었다.
2006년 4월 전국 최초로 "지역건설사업 활성화 추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여..
건설물량 수주확대, 지역건설업계의 애로사항 해소 등 시책을 적극 추진하여왔다. 또한 화명동~양산간 도로 확장, 장유~가락간 연결도로 건설, 화명~초정간(화명대교) 건설, 동면~장안간 연결도로 건설을 되었으며, 해안순환 및 배후항만도로인 부산~거제간 연결도로가 2010년 12월 준공 개통되었다. 또한 도시 및 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 8개구역 9,800세대(구서1, 사직1, 명륜1, 괴정1, 대연1, 덕천1, 남천2, 재송1)의 재건축 사업이 완료하였다.
부산시는 2008년부터 2020년까지 단계적으로 서부산권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부산신항 배후지 강서구 미음, 범방, 생곡동 일원에 국제산업물류도시(1단계) 조성사업이 2017년 준공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또한 에코델타시티사업(2-1단계) 이 2010부터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친수복합도시로 조성 중에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유산과
이연심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20-10-20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