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동·서부산 이동노동자지원센터 개소로 권역별 종합복지공간 조성 -

부산시, 이동노동자지원센터 사상·해운대 쉼터 동시 개소
부서명
민생노동정책과
전화번호
051-888-6472
작성자
송휘령
작성일
2022-11-21
조회수
259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부산광역시 이동노동자지원센터 사상·해운대 쉼터 2개소 신규 설치, 기존 운영 중인 서면 쉼터를 포함하여 권역별 조성 … 이동노동자 휴식권 보장, 법률상담, 건강·문화 프로그램 운영, 정보교류 등 종합복지공간 제공 ◈ 11.21. 15:00. 사상 쉼터에서 개소식 개최… 이병진 행정부시장, 최영진 시의회 행정문화위원장, 조병길 사상구청장 등 50여 명 참석 예정
내용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이동노동자를 위한 동·서부산 권역별 이동노동자지원센터 사상·해운대 쉼터*를 조성하고 오늘(21일) 오후 3시 사상 쉼터에서 개소식을 한다고 밝혔다. 

   *사상 쉼터(사상구 사상로 208-1, 7층), 해운대 쉼터(해운대구 구남로29번길 38, 6층)

 

  오늘 개소식에는 이병진 행정부시장, 최영진 시의회 행정문화위원장, 조병길 사상구청장 등 50여 명이 참석해 개소를 축하할 예정이다. 

 

  이번 이동노동자지원센터는 코로나19의 영향 등으로 비대면·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대리운전·택배·학습지 교사 등 주된 업무가 특정 장소에 국한되지 않고 이동을 통해 이루어지는 노동자가 급증하여 이들을 위한 휴식 공간과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추가로 조성되었다.

 

  그동안 부산시는 2019년 10월부터 도담도담센터(부산진구 부전동)를 운영해 오고 있으며, 월평균 이용자가 1,300명이 넘어서고, 더욱이 지역별로 흩어져 있는 이동노동자에게 대기시간 동안 쉴 수 있는 쉼터의 추가 조성 필요성을 인식해 왔다. 

 

  이에 올해 1월 이동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치 희망지역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사상구와 해운대구를 설치 대상지역으로 선정하고, 적합한 장소 선정을 위해 ▲대중교통 접근성 ▲쉼터 이용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동노동자 운집지역 ▲대리운전 합차 운행지점 여부 ▲주차시설 확보 여부 등 7가지 조사 항목을 고려하여 접근성이 뛰어난 초역세권 인근인 사상구 괘법동과 해운대구 중동에 이동노동자지원센터를 추가로 설치하기로 결정하였다.

 

  이 사업은 이동노동자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박형준 시장의 제38대 시장공약이자 ‘노동이 존중받는 부산’을 실현하는 작은 결실이라고 할 수 있다.

 

  사상 쉼터는 196.47㎡, 해운대 쉼터는 243.66㎡ 규모로 조성되었으며, 매주 월~토 오후 2시에서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운영된다. 이동노동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휴식 공간인 공용·여성휴게실(안마의자, 안락소파 비치) 외에도 ▲컴퓨터 검색대, 혈압 측정기, 휴대폰 충전기, 커피 자판기 등 편의시설을 설치하였고 ▲법률·심리상담을 위한 상담실, 직무·건강·문화 강좌를 위한 강의실, 회의실 등 주요시설을 갖추고 있어 이동노동자를 위한 종합복지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현재 운영 중인 서면 도담도담센터의 경우 배달운전자 노동 여건 실태조사를 5월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혹서기 얼음물 배포 캠페인 및 이동노동자 표준계약서 보급, 대리운전·배달운전노동자 직무교육, 심리·법률상담 40여 회 등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보다 많은 직종의 이동노동자가 사상·해운대 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추진하고, 상담·교육 외 이용자 수요를 반영한 프로그램 개발 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신규 사업들을 계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이번에 추가 설치된 2개 쉼터가 별도의 업무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들에게 편안한 휴식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시 전역을 아우를 수 있는 권역에 쉼터를 설치해서 이동노동자분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켜가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동노동자, 감정노동자, 필수노동자 등 다양한 유형의 노동자를 포용하고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노동자 권익 보호를 위한 사업 추진에 부산시가 더욱 노력해 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