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유럽 최대 해커톤 ‘정션’, ‘정션 아시아’로 부산에서 막 올라 -

정션 아시아, 내일부터 3일간 청춘의 기술 향연 펼쳐져
부서명
빅데이터통계과
전화번호
051-888-2345
작성자
백상현
작성일
2022-08-18
조회수
240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8.19.~22. 부산 벡스코에서 유럽 최대 해커톤 ‘정션’의 아시아 버전인 ‘정션 아시아’ 열려 ◈ 사전 예비심사를 통과한 22개국의 청년 310명이 이번 본선에 참가해 경쟁 펼쳐 ◈ MS 코리아, 아마존 웹 서비시스(AWS), ZEP(네이버Z, 슈퍼캣), 체인앱시스, KIST 등 4대 국립과학원, 아산나눔재단, 디캠프, AB180 등이 참여 ◈ 정션 아시아 누리집(https://asia.hackjunction.com)으로 온라인 참관 가능
내용

 

  드디어 내일(19일), 부산에서 ‘정션 아시아’가 베일을 벗고 첫선을 보인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정션 아시아(JUNCTION ASIA)’가 제1회 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정션 아시아’는 유럽 최대의 기술해커톤 ‘정션(JUNCTION)’의 아시아 버전으로, ‘정션’은 세계 최대규모의 창업생태계 이벤트인 핀란드 슬러시(SLUSH)를 출범시킨 헬싱키 알토(Aalto)대 창업동아리의 해커톤*으로 시작되어 현재는 유럽 최대의 해커톤으로 발전했다.

 

  *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인터넷 해킹의 부정적 의미와 달리 어떤 특정 문제에 대해 팀을 구성하여 순수한 즐거움으로 쉼 없이 파헤치고 아이디어를 도출하여 웹서비스 또는 비즈니스 모델 등 혁신적인 새로운 신기술 등을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지난 5월, 부산시와 핀란드 정션(대표 악셀리 아호), 정션의 한국 운영진 쉬프트(SHIFT, 학생·청년주도 비영리 임의단체, 리더 이현세)는 ‘2022 정션 아시아 부산’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었고, 내일은 그 결실이 선보이는 날이다.

 

  이번 ‘정션 아시아’에는 국내외 1,100여 명의 청년들이 참가 신청을 했고, 사전 예비심사를 통과한 22개국의 청년 310명이 내일부터 열리는 본선 대회에 참가한다. 참가자 면면을 살펴보면, 대학생이 151명, 고교생이 19명, 프리랜서·취준생·창업가 등이 39명, 그리고 직장인은 85명이다. 또한, 외국인은 싱가포르 등 21개국 69명이다.

 

  본선 대회에서는 총 1천만 원 상당의 상금을 걸고 경쟁을 펼쳐지며, 최종 우승팀에게는 핀란드 정션 참가 자격과 항공료가 주어진다. 또한, 우수 팀(1개 팀)을 선정해 부산빅데이터혁신센터 육성프로그램에 참가하여 기술을 상품화하거나 창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3일간 열리는 ‘정션 아시아’는 ▲19일에는 개회식, 트랙 과제 소개 및 팀 구성, 트랙 질의응답 ▲20일에는 팀별 활동, 1차 프로토타입, 협력사 부스 소개 및 운영 ▲마지막인 21일에는 프로토타입 전시(Demo Expo) 및 발표, 시상식 등으로 진행된다.

 

  또한, 이번 ‘정션 아시아’에는 세계적인 기업과 다양한 기관들도 참여해 대회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할 전망이다.

 

  트랙과제 발제를 위해 ▲다국적 기업으로 윈도우, 클라우드 사무용 오피스의 마이크로소프트 코리아 ▲클라우드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아마존 웹 서비시스(AWS)’ ▲네이버 제트와 슈퍼캣이 함께하는 메타버스 플랫폼 ‘젭(ZEP)’ 그리고 ▲케플러 지갑(keplr Wallet)과 탈중앙거래소인 오스모시스를 운영하는 신생 블록체인 유망기업 ‘체인엡시스(chainapsis)’가 참여한다.

 

  그리고, 후원기관·단체로는 ▲KAIST(한국과학기술원) ▲GIST(광주과학기술원)의 혁신기업가 교육센터와 창업진흥센터 ▲UNIST(울산과학기술원)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등 4대 과학원과 아산나눔재단, 디캠프, AB180 등 18개 단체·기업 등이 참여한다.

 

  ‘정션 아시아’ 주관단체인 쉬프트 관계자는 “정션 아시아는 다양한 출신의 청년들이 기술혁신을 위해 펼치는 글로벌 해커톤 축제이며, 정션 아시아를 통하여 부산의 잠재력을 세계로 확대하며, 세계 시장의 스타트업을 부산으로 끌어들여 한국과 부산의 스타트업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는 가교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청년주도로 기술혁신을 통해 보나 나은 삶을 꿈꾸는 정션의 철학이 부산시가 추진하는 지산학(지자체·산업·대학) 협력을 통한 과학기술 및 연구개발 혁신 노력과 접목되어 부산의 글로벌 혁신역량을 증폭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정션 아시아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은 물론, 우수한 팀들이 원하는 기업에 취업하거나 혁신 기술을 가진 창업가가 부산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