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2022년 관광두레 지역협력사업 추진 -

부산시, 관광두레 활동가(PD) 및 주민사업체 발굴·육성에 나서
부서명
관광진흥과
전화번호
051-888-5212
작성자
김경민
작성일
2022-08-17
조회수
227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부산시·한국관광공사·부산관광공사, 사업 협약 통해 관광두레 지역협력사업 본격 추진 ◈ 관광두레 지역협력사업, 예비 활동가(PD)·주민사업체를 발굴, 교육·컨설팅 등을 지원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속가능한 관광생태계 조성
내용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한국관광공사(사장 직무대행 신상용), 부산관광공사(사장 이정실)와 함께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예비 관광두레 PD(활동가)와 주민사업체 발굴에 나선다.

 

  ‘관광두레’는 관광산업에 '두레'라는 전통적인 공동체 문화가 결합된 것으로, 지역주민이 스스로 만들어가는 관광사업 공동체를 가리킨다. 지난 2013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가 주민공동체를 기반으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의 창업을 지원·육성하고 있다.

 

  ‘관광두레 지역협력사업’은 ‘관광두레 사업’을 기반으로 지자체와 협력하여 예비 관광두레 활동가와 주민사업체를 발굴·육성하여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속가능한 지역관광 발전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관광두레 활동가(PD)는 지역에서 지역주민의 수요를 파악하여 발전가능성이 높은 주민사업체를 발굴하고 창업·경영 개선 지원을 하는 기획자이며, 한국관광공사, 지자체, 주민사업체 간 중간 지원 역할을 담당한다.

 

  주민사업체는 최소 3인 이상의 지역주민들로 구성되어 숙박·식음·여행 등 생산 및 판매를 통해 지역관광과 경제 활성화 주체로 활동한다. 부산에서는 영도 봉산마을에 ‘청마가옥’이 칵테일 체험 등의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다.

 

  시는 먼저, 부산관광공사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 내 관광두레협력센터를 조성하고 관광두레 업무를 추진한다. 또한, 현재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영도구·부산진구) 중이거나, 종료(동구)된 구·군을 제외하고 총 13개 구·군을 대상으로 관광두레 활동가와 관광두레 주민사업체를 발굴한다.

 

  그리고 발굴한 활동가와 관광두레 주민사업체에 교육 및 컨설팅을 제공하여 지속 성장 등을 견인하는 한편, 한국관광공사 관광두레 공모전에 선정될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유규원 부산시 관광마이스국장은 “관광두레 사업은 주민 주도 관광생태계 조성을 통해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라며, “이번 사업으로 주민 주도의 관광사업체 창업 및 경영 개선 등을 지원하여 지역의 고유성 및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로 지역 기반 관광 활성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