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 -

부산시, 「부산-중국 우호 교류 사진전」 개최
부서명
외교통상과
전화번호
051-888-7762
작성자
김윤재
작성일
2022-08-05
조회수
234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8.8.~12. 시청 2층 전시실에서 ‘부산-중국 우호 교류 사진전’ 열려… 부산시와 주부산 중국 총영사관 공동 주최 ◈ 상하이·선전·톈진·충칭·베이징·광저우 등 중국 자매·우호협력 도시 6곳의 문화, 관광 홍보 사진 등 총 49점 전시
첨부파일
내용
부산-중국 자매우호도시 사진전 2019.12.19.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올해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이하여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시청 2층 전시실에서 ‘부산-중국 우호 교류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진전은 부산시와 주부산 중국 총영사관이 공동 주최하며 자매도시인 상하이와 우호 협력 도시인 선전, 톈진, 충칭, 베이징, 광저우 등 총 6곳의 문화와 관광 홍보 사진 16점을 비롯하여 우호 교류 사진 33장 등 총 49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 자매도시 : 국제적으로 문화 교류나 친선 따위를 목적으로 특별히 친밀한 관계를 맺은 도시

  ※ 우호 협력 도시 : 자매결연에 앞서 도시 상호 간 우호 교류 협력 관계를 맺은 도시

 

  시는 1993년 8월 24일 한·중 수교 1주년을 기념해 상하이와 자매결연을 체결한 바 있고, 2007년 선전, 톈진, 2010년 충칭, 2013년 베이징, 2019년 광저우와 차례로 우호 협력 도시를 체결했다. 이후에도 중국의 닝보, 칭다오, 지린성, 산시성, 후베이성 등과도 경제, 문화, 해양 등 다양한 분야에서 다채로운 교류 활동을 진행 중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진전은 부산시가 중국의 다양한 도시들과 그간 교류해온 도시 외교의 성과들을 시민들에게 공개하는 자리이며, 사진전을 통해 지금까지 쌓아온 성과들을 바탕으로 새로운 미래 30주년의 비전을 그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이후에도 부산은 중국의 자매·우호·교류 도시들과 우호 협력관계를 증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올해 한·중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부산-중국 우호 교류 사진전’(8월),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 드론쇼’(8월), ‘부산-베이징 대학생 토론회’(10월) 등 다양한 사업을 부산국제교류재단, 주부산중국총영사관, 부산외대 등 관계기관과의 협력하에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