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한-중 수교 30주년, 부산-중국 교류·협력 강화 -

박형준 시장, 꾸어펑(郭鵬) 주부산 중국 총영사 접견
부서명
외교통상과
전화번호
051-888-7762
작성자
김윤재
작성일
2022-07-05
조회수
512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어제(4일) 오후 시청에서 꾸어펑(郭 鵬) 주부산중국총영사, 박형준 부산시장 예방 ◈ 박형준 시장, 한-중 수교 30주년 계기 부산-중국간 더 폭넓은 협력과 교류 확대 기대 ◈ 꾸어펑 총영사, 2030 월드엑스포 부산 유치 지지 표명
내용
박형준 시장, 꾸어펑(郭鵬) 주부산 중국 총영사 접견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어제(4일) 오후 시청에서 박형준 부산시장이 꾸어펑(郭鹏) 주부산 중국 총영사를 접견했다고 밝혔다.

 

  이번 접견은 민선 8기 박 시장 취임 이후 첫 번째 주한공관장과의 만남이다.

 

  박형준 시장은 “총영사의 시청 방문에 감사드리며, 자주 만나 협력을 논의하자”라고 인사를 건넸고, 꾸어펑 총영사는 박 시장의 재선을 축하했다.

 

  박 시장은 “올해는 한국과 중국이 수교한 지 3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나, 아직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아 활발한 교류는 여의찮다”라며, “조속히 양국의 하늘길이 열려 교류가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꾸어펑 총영사도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한·중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의 우호 관계가 한층 더 강화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꾸어펑 총영사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적극 지지한다고 표명하면서 “특히, 부산의 자매도시이며 엑스포 개최 경험이 있는 상하이와 긴밀하게 협력한다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그리고 부산의 엑스포 유치가 중국의 이익에도 유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총영사의 지지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상하이도 엑스포 개최 후 세계적인 허브도시로 도약했다. 부산도 상하이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유치한다면 한중 관계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꾸어펑 총영사의 가교 역할을 당부했다.

 

  한편, 시는 올해 한·중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주부산중국총영사관, 부산국제교류재단, 부산외대 등과 함께 오는 8월 중 ▲한·중수교 30주년 기념식, 10월 중 ▲부산-베이징 대학생 토론회 ▲부산-광저우 대표음식 홍보전 등을 내실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