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소상공인 피해극복 전력 지원 -

부산시, 시중은행 6곳·부산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경영안정에 6,000억 원 지원
부서명
경제일자리과
전화번호
051-888-7692
작성자
손영희
작성일
2022-04-24
조회수
2106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부산시·6개 시중은행, 부산신용보증재단에 156억 원 출연해 소상공인 특별자금 6,000억 원 마련 ◈ 25일부터 부산은행, 국민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 농협은행 등 6개 시중은행에서 소상공인 경영안정화 자금 대출 시행 ◈ 5월 1,00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임차료 지원, 9월 디지털 전환 정책자금 500억 원 지원
내용
소상공인 피해극복 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일상경영 회복지원 업무협약 체결, 좌측부터 ▲김승모 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승록 신한은행 부울경지역본부장 ▲이효환 우리은행 경남지역총괄본부 지역그룹장 ▲안감찬 부산은행 은행장 ▲박형준 부산시장 ▲이혁 KB국민은행 부울경지역그룹대표 ▲이병직 하나은행 선임본부장 ▲정병규 농협은행 부산영업본부장

 

  부산시, 부산신용보증재단, 시중은행이 지역 소상공인 경영회복 지원에 나선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지난 22일 부산신용보증재단, 시중은행 6곳과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피해극복 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일상경영 회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와 협약을 맺는 은행 6곳은 부산은행, 국민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신한은행, 농협은행이다.

 

  이번 협약으로 부산시와 6개 은행이 부산신용보증재단에 156억 원을 출연하며, 부산신용보증재단의 보증(85~100%)을 통해 시중은행은 지역 소상공인 등에 6,000억 원 규모의 융자를 실행하고 시는 107억 원 규모의 이자(대출금리의 0.8%~1.7%)를 지원한다.

 

  부산시 등은 6,00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별자금을 이달 25일부터 순차적으로 풀어 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오는 25일부터 시작되는 1차 지원은 소상공인 경영안정화 자금으로 총 4,500억 원 규모이다.

 

  신용점수 595점 이상의 소상공인은 6개 은행에서 총 1억 원 한도 내로 3년 만기 일시상환·5년 분할상환·2년 거치 3년 분할상환 등의 상환조건을 선택하여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상환기간 동안 대출금리의 0.8% 이자 지원을 받을 수 있고, 창업한 지 3년 미만인 기업은 대출실행 후 최초 1년까지는 대출금리의 1.7% 이자 지원을 받는다. 특히, 항만물류업체에는 업체당 2천만 원 한도로 대출금리의 1.5% 이자를 지원하는 등 정부 재난지원 배제, 유류비 부담 증가, 제2금융권 고금리 할부 대출로 신용위험을 받는 관련 소상공인에는 단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2차 자금은 5월 중 소상공인 임차료 지원으로 1,000억 원 규모로 진행되며, 9월 중에는 500억 원 규모로 디지털 전환 정책자금이 지원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었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환경이 계속해서 나빠졌고, 최근 기준금리 인상으로 유동성 위기까지 겪는 등 빠른 경영회복이 쉽지 않다”면서, “이번 6천억 원 지원을 포함하여 소상공인의 경영회복으로 평범한 일상을 맞이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