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시, 택시호출 공공앱 ‘동백택시’ 전격 출범!
부서명
택시운수과
전화번호
051-888-3999
작성자
김형택
작성일
2021-11-11
조회수
3553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지역화폐 동백전 앱을 통해 택시 호출 및 결제 가능… 호출중계 수수료 무료, 이용승객 동백전 캐시백 10% 및 지불요금 1% 마일리지 적립 혜택 제공 ◈ 11월 시범운영 및 12월 전격 출범 예정, 홍보 위해 출범기념 모바일 쿠폰 행사도 마련돼
첨부파일
내용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지역화폐 동백전 플랫폼과 연계한 택시호출 공공앱 ‘동백택시’를 내달부터 전격 출범한다고 밝혔다.

 

  ‘동백택시’는 지역화폐 동백전 앱에 택시호출·결제 기능을 추가한 서비스다. 대기업의 택시호출 플랫폼 시장 독식에 따른 ‘호출중계 수수료 인상’, ‘콜 몰아주기’ 등으로 침체가 가중되고 있는 택시업계를 활성화하고 지역택시업계의 공정거래 질서확립과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도입됐다.

 

  동백택시를 이용할 경우, 택시기사와 이용승객의 호출중계 수수료는 무료며, 이용승객은 동백전 캐시백 10% 혜택을 받을 뿐만 아니라, 출범 3개월 이후부터는 지불요금의 1%를 마일리지로 돌려받을 수 있다. 

 

  또한, 기존 동백전 가입자 90만여 명이 별도의 앱 설치나 회원가입 없이 동백택시를 이용할 수 있어, 시민들의 접근성과 이용 편의성도 확보됐다. 

  동백택시 플랫폼 홍보, 시스템 운영 인력·장비·비용 및 운수종사자 교육 등 운영 전반은 지역택시조합(개인·법인)이 총괄하며, 부산시는 동백택시 플랫폼 홍보를 지원하고 사업의 공공성이 지속될 수 있도록 운영의 방향성을 제시할 계획이다.

 

  동백택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부산시와 택시업계가 적극적인 홍보와 서비스 개선에 나선다. 우선, 시는 동백택시의 출범을 알리는 CF 3편을 제작하여 각종 교통전광판 등 교통 관련 홍보 시설을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택시업계에서도 대시민 홍보를 위해 동백택시 출범 후 3개월 동안은 동백택시 최초 호출 감사쿠폰(2,000원)과 동백전 이용 최초 결제 웰컴쿠폰(3,300원)을 제공하는 등 서비스 출범기념 모바일 쿠폰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택시업계는 동백택시 출범으로 발생하는 차익을 시민에게 환원하기 위해 지불요금의 1% 마일리지 비용과 출범기념 모바일 쿠폰 행사 비용 전액을 부담할 계획이다. 부담액은 약 10억 원 정도로 추산된다.

 

  더불어, 부산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출범 6개월 이내 영어, 일본어, 중국어판 앱도 개발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부산시와 택시조합은 등록택시 24,093대(개인택시 13,833대, 법인 10,260대)를 대상으로 동백택시 가입신청을 받아, 11월 말 시범운영하고 올해 12월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돌입할 예정이다.

 

  기존 택시호출 플랫폼 시장에 동백택시가 등장하면서, 플랫폼 업체들의 경쟁 유발에 따른 택시업계 서비스 향상과, 호출앱 확대로 인한 시민의 편의성 증진도 기대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동백택시 출범으로 택시업계와 운수종사자의 수수료 부담을 완화하고, 동백전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택시 이용의 편의성과 함께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택시업계·운수종사자, 이용 시민 모두에게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동백전 이용률도 높아져 지역자금 역외유출을 줄이는 등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니, 이제 첫걸음을 떼는 동백택시에 대한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응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