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2021 성매매 추방주간(9.19.~25.) 운영 -

부산시, 성매매 없는 인권도시 부산 만든다!
부서명
여성가족과
전화번호
051-888-1535
작성자
변영아
작성일
2021-09-15
조회수
127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9.19.~25. ‘2021 성매매 추방주간’ 운영… 대시민 홍보활동, 시민 참여 이벤트 등 진행 ◈ 성매매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 및 근절 공감대 확산해 ‘성매매 없는 인권도시 부산’ 구현 기대
첨부파일
내용
성매매 없는 인권도시 부산 성매매 없는 세상, 부산광역시가 먼저 시작합니다. / 성매매피해상담소 (사)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257-8297 / (사.복) 부산여성지원센터 꿈아리 816-1366 / 성매매 범죄 및 아동청소년 성적 유인 신고 112 여성긴급전화 1366, 부산센터 051-1366(24시간 운영) / 주최: 부산광여시 주관: (사)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공동주관: (사.복) 부산여성제원센터 꿈아리, 구세군 샐리홈, 부산여성의집, 살림쉼터, 웨슬리마을 신나는 디딤터, 자활지원센터 숲, 헤뜨는집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성매매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과 근절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2021 성매매 추방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정부와 부산시는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조에 따라 매년 9월 19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 동안을 ‘성매매 추방주간’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성매매 추방주간은 비대면으로 운영된다. 해당 기간 동안 공공기관 홈페이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성매매 없는 인권도시 부산’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온라인 홍보 활동을 펼치고, 서면, 미남교차로 옥외 전광판과 버스·지하철 승강장 매체를 통해 성매매 근절 인식 개선을 위한 광고를 진행한다.

 

  또한, 사단법인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주관으로 홍보 광고 인증사진 이벤트를 진행하며 일부 학교에 성매매 추방주간 메시지를 담은 방역물품을 전달하는 등 성매매 근절 시민 공감대 확산을 위한 다양한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부산시는 그동안 성매매 근절 활동을 통해 성매매 집결지인 범전동 300번지, 해운대 609를 폐쇄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성매매 피해상담소 운영, 피해자 구조지원사업 등 성매매를 방지하고 피해자의 자활을 지원하기 위한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전혜숙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최근 성매매는 모바일 웹사이트나 채팅앱 등을 통해 은밀하고 교묘하게 이루어져 성인뿐만 아니라 청소년들까지도 크게 위협받고 있다”며, “부산시는 앞으로도 성매매가 명백한 불법이라는 사회적 인식을 정착시키고, 성매매를 근절·추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성매매 범죄 및 아동청소년 성적 유인 신고 112

  여성긴급전화 1366·부산센터 051-1366(24시간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