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6월민주항쟁 34주년 부산기념식·시민영상제」 참석 -

박형준 시장 “부산 민주주의 역사 상징하는 역사기념관 건립할 것”
부서명
인권노동정책담당관
전화번호
051-888-6465
작성자
김성웅
작성일
2021-06-11
조회수
165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박형준 부산시장, 어제(10일) 민주공원 앞마당에서 열린 「6월민주항쟁 부산기념식·시민영상제」에 직접 참석해 부산 민주주의 역사기념관 설립 의지 밝혀 ◈ 부산시, 건립방향 결정·후보지 조사 등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 부산 민주주의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알릴 기념비적 상징물로 자리매김 기대
내용
박형준 부산시장은 어제(10일) 오후 7시, 민주공원 앞마당에서 열린 「제34주년 6월민주항쟁 부산기념식」에 참석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새로운 부산 민주주의 역사기념관 설립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어제(10일) 오후 7시, 민주공원 앞마당에서 열린 「제34주년 6월민주항쟁 부산기념식」에 참석해 이 땅의 민주화를 염원하며 산화한 민주열사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부상자와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마음을 전하며 부산 민주주의 역사기념관 설립을 약속했다.

 

  기념식에 참석한 박형준 시장은 “6월 민주항쟁은 전 계층, 전 분야의 시민이 함께 일어나 오늘날의 시민사회를 태동시킨, 민주주의 역사의 분수령”이라며 “특히 우리 부산은 전국적인 시위의 물꼬를 틔운 항쟁의 중심지로 그날 그 자리에 있었던 부산시민 모두가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획을 그은 주인공들”이라고 평했다.

 

  이어 “더 성숙한 민주주의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더불어 나아가는 대통합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라며 “이것이 6월 항쟁의 정신을 바르게 계승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특히, “부산은 우리나라 민주화의 성지이면서도, 그 역사를 널리 알리고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노력한 분들을 기념시설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지은 지 20년이 넘은 민주공원 내 민주항쟁기념관이 유일한 시설임을 꼬집었다.

 

  빠른 시일 내에 역사기념관을 볼 수 있도록 “올 하반기부터 건립 방향을 결정하고, 후보지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라며 “자랑스러운 부산 민주주의 역사를 상징하는 건물이 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께서 함께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사)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린 6월민주항쟁 부산기념식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 「시민영상제」의 수상작을 상영하고,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산화한 황보영국 열사, 이태춘 열사, 박종철 열사, 김의기 열사 등의 유족이 직접 참석해 의미를 되새기는 뜻깊은 행사로 진행되었다.

 

  부대행사인 6월민주항쟁 34주년 기념전시 <민중미술 2021-지구표류기>는 6월 10일부터 8월 29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민주공원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이번 기념전시는 <민중미술가열전 Ⅵ 이인철>, <민중미술의 현장 식민지구 2021 - #코로나그램> 두 개의 섹션으로 진행되며 민주공원에 소장하고 있는 이인철 작가의 작품 다수를 내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