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필요한 인력 충분히 확보해 백신 공급·접종에 빈틈없이 대비해야” -

변성완 권한대행, “2월 백신 접종 시작, 철저 준비” 지시
부서명
소통기획담당관
전화번호
051-888-1284
작성자
박명자
작성일
2021-01-11
조회수
562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11일부터 부산시내 실내체육시설 거리두기 완화, 방역수칙 흔드는 메시지로 오인 돼선 안 돼” ◈ “거듭된 경고에도 대면 예배 강행하는 일부 교회에는 원칙적 대응” 주문 ◈ 2,200억 원 규모의 부산형 재난지원금, “가급적 빨리 지급되도록 속도내라” 당부
첨부파일
내용
1월 11일 열린 부산시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하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정부가 오는 2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예고한 가운데,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백신 접종에 대한 빈틈없는 준비를 시 간부들에게 지시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1월 11일 오전 9시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산시 실·국·본부장 등 간부들이 참석하는 주간정책회의를 열고 “정부의 백신 접종 계획에 맞춰 관련 부서, 전문가 등 관련 협의체와 전담 조직을 거듭 점검하고 필요한 인력을 충분히 확보해 백신 접종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코로나19 백신은 초저온에서 유통되는 만큼 전문가들과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며 빈틈없는 접종체계 준비와 관리를 거듭 강조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오늘(11일)부터 시작된 부산의 실내체육시설 거리두기 완화조치와 관련해 “잘못된 메시지가 시민들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해야한다”는 당부도 전했다. 

 

  “거리두기가 장기화하면서 이에 대한 시민들의 현장 수용성이 떨어져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영업 허용 등 일부 방역수칙을 완화했지만, 이것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메시지로 시민들에게 잘못 전파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어려움을 감수하며 묵묵히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시민들을 흔들어선 안된다”며 특히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대면 예배를 강행하고 있는 일부 교회 등에 대해서는 원칙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과는 별개로 부산시가 풀기로 한 2,200억 원 규모의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준비에도 박차를 가할 것을 지시했다. “정부 대책에 더해 추가되는 부산시 정책이 정부 대책과 헷갈리지 않도록 시민들이 궁금해하는 사항을 적극 알리고 가급적 빨리 지급이 시작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라”고 당부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지난 7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집합금지·제한 업종을 비롯해 운수업계와 관광업종, 문화예술인 등 15만4천여 명을 대상으로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 지급과는 별개로 2,200억 원 규모의 부산형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민생 경제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